2076975 2077203
최종편집 2024-05-27 12:06 (월)
약사회 비대위, 국민의힘 약 배송 공약 철회 촉구
상태바
약사회 비대위, 국민의힘 약 배송 공약 철회 촉구
  • 의약뉴스 이찬종 기자
  • 승인 2024.03.21 0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 건강 위해 약 배송 금지 원칙 지켜야” 주장...“너무 늦었다” 비판도

[의약뉴스] 대한약사회 비상대책위원회가 국민의힘에 약 배송 공약을 철회하라고 요구했다. 

그러나 약사회 일각에서는 총선이 20여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약 배송 공약이 발표된 지 한 달 반이 넘어서야 목소리를 내놓은 약사회에 쓴소리 내놓고 있다.

▲ 국민의힘은 지난 2월 4일, 비대면 진료를 확대하겠다는 내용을 담은 5호 공약을 발표했다.
▲ 국민의힘은 지난 2월 4일, 비대면 진료를 확대하겠다는 내용을 담은 5호 공약을 발표했다.

국민의힘은 지난 2월 4일, ▲지역의대 신설 ▲지역 공공병원 육성 ▲이동식 스마트병원ㆍ디지털 헬스케어ㆍ비대면 진료 대폭 확대 등 총선 5호 공약을 공개했다.

이어 비대면 진료를 확대하기 위해 의료법과 함께 약사법을 개정, 공공심야약국을 통한 약 배송을 허용하겠다고 발표했다.

최근에는 22대 총선 중앙 정책공약집에도 비대면 진료 제도화를 추진해 약 배송 등 국민 불편 을 해소하겠다는 내용을 담았다.

▲ 국민의힘은 최근 공개한 22대 총선 중앙 정책공약집에도 비대면 진료 제도화 및 약 배송 추진 계획을 담았다.
▲ 국민의힘은 최근 공개한 22대 총선 중앙 정책공약집에도 비대면 진료 제도화 및 약 배송 추진 계획을 담았다.

이에 약사회 비대위는 20일, 성명을 통해 약 배송의 문제점을 지적하며 공약을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비대위는 “최근 비대면 진료 시범사업이 확대되며 안전성 문제도 끊임없이 대두되고 있다”면서 “하지만 뚜렷한 해결책은 그 누구도 제시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의약품 배송은 약 변질의 위험이 있고, 분실 및 지연 전달 우려가 있으며, 환자 개인정보 보호 측면에서도 문제가 될 수 있다”고 고 강조했다.

특히 “의약품 오남용 및 불법 유통 가능성이 가장 큰 문제”라며 “의약품 안전 이용과 국민 건강 보호를 위해서는 의약품 배송 금지 원칙을 훼손해선 안 된다”고 역설했다.

나아가 “국민의힘은 집권 여당답게 책임있는 자세를 가져야 한다”며 “안전을 경시하는 약 배송 공약을 철회하고 의약품 관련 정책은 약사회와 협의해 결정하는 이성적인 모습을 보여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약사회 비대위가 여당의 비대면 진료 확대 및 약 배송 추진 공약에 문제를 제기하며 철회를 촉구하고 나섰지만,  약사사회 일각에서는 대응이 너무 늦었다고 쓴소리를 내놨다.

지난 2월 4일에 비대면 진료 확대 및 약 배송 추진 공약을 발표한 뒤 한 달이 넘은 시점에서 갑자기 공약 철회를 요구해봐야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는 것.

약업계 관계자 A씨는 “지난 2월 4일에 국민의힘에서 공식적으로 약 배송을 추진하겠다고 말했을 때 바로 나섰어야 했다”며 “설 연휴 전에 반대 여론을 만들었으면 국민의힘이 심사숙고해 공약을 철회할 수 있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22대 총선을 약 20일 앞둔 상황에서 여야가 모두 공약집을 인쇄해 전국에 배포했다”며 “이를 고려한다면 지금 공약 철회를 요구한다고 해도 큰 변화를 기대하긴 어렵다”고 말했다.

다만 “이제라도 약사사회가 약 배송을 반대한다는 뜻을 보여줘서 다행”이라며 “성명만이 아니라 구체적인 행동도 함께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