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76975 2077203
최종편집 2020-12-04 19:01 (금)
종이박스로 공급받은 백신까지, 개원가 정부 불신 커져
상태바
종이박스로 공급받은 백신까지, 개원가 정부 불신 커져
  • 의약뉴스 강현구 기자
  • 승인 2020.09.24 0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과ㆍ소청과 대다수 아이스박스로 공급받지 못해...안정성 문제없더라도 환자 꺼릴까 우려
▲ 갑작스러운 무료독감 백신 접종 일시 중단으로 개원가 내에선 정부에 대한 불신이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 갑작스러운 무료독감 백신 접종 일시 중단으로 개원가 내에선 정부에 대한 불신이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갑작스러운 무료독감 백신 접종 일시 중단으로 개원가 내에선 정부에 대한 불신이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특히 개원가 일각에선 인플루엔자 백신이 배달왔는데 아이스박스가 아닌 종이박스로 배달왔으며, 냉기조차 확인되지 않아 불안감을 드러냈다.

인플루엔자 백신 국가예방접종(NIP)이 유통과정 문제로 인해 전면 중단된 가운데 개원의들의 이 같은 우려가 계속되고 있다. 

공공보건과 백신 관련 국제기구인 PATH(Program for Appropriate Technology in Health)가 보유한 백신 안정성 데이터를 보면 인플루엔자 백신의 25℃ 안정성이 품목에 따라 짧게는 2주에서 길게는 3달까지 역가(효과)가 유지되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이번에 공급된 인플루엔자 백신이 변질이나 오염이 되지 않았다고 단정 지을 수 없다는 게 개원의들의 지적이다.

한 내과 개원의는 “지난 21일 인플루엔자 백신이 배달이 왔는데 평소와 달리 아이스박스가 아닌 그냥 종이박스에 배달이 왔다”며 “확인해보니 냉기조차 느껴지지 않아 급하게 냉장고에 보관해놓은 상태”라고 밝혔다.

이 개원의에 따르면 내과 개원의들 대부분 아이스박스가 아닌 종이박스로 백신을 공급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소아청소년의사회에서도 긴급전수조사를 벌였는데 내과와 비슷한 결과라는 소식이다.

이에 따라 각 지역보건소에서는 이번에 배달된 인플루엔자 백신을 당분간 보관할 것과 향후 보건당국의 지시사항이나 고시에 따를 것을 당부한 상황이다.

개원의들은 정부의 조사결과 공급된 백신이 문제가 없다는 결론이 나더라도 찝찝하다는 입장이다. 환자들이 상온에도 유지되는 등 유통 과정상 문제가 있었던 백신을 꺼려할 것이 분명하기 때문이다.

한 소청과 개원의는 “어르신들도 그렇지만 특히 아이 접종의 경우 엄마들이 굉장히 민감한데 요즘 같이 예민한 시국에 도마 위에 올랐던 백신을 맞춰달라고 할까”라고 반문했다.

결국 공급된 백신의 안정성이 확인되더라도 환자들의 불신과 오해로 인해 해당 백신의 사용이 가능할지 의문이며, 이에 따른 문의나 과정들은 의료기관이 감내해야하는 상황이라는 게 이 개원의의 지적이다.

모 내과 개원의는 “22일부터 학생들 무료백신 접종이 시작인데 전날 저녁에 갑자기 중지됐다. 백신 자체의 문제가 아니라 유통상의 문제인데 환자들이 불안해한다”며 “특히 중ㆍ고등학생 엄마들이 국내 백신 못믿겠다고 차라리 돈내고 맞게 하겠다고 하는 경우도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백신 관련해서 환자들에게 문의 연락이 오는데 아는 게 없어 할 말이 없다. 정부가 대기하라고 하니 기다리고 있다”며 “정부가 어떻게 책임지려고 하는지 참 궁금하다”고 지적했다.

또 다른 개원의도 “22일 무료백신에 한에서 유통의 문제가 있는 것인데, 이미 접종한 환자들도 불안한지 연락이 와서 자신이 맞은 게 혹시 잘못된 것이 아닌가라고 물어보는 사람이 있다”며 “보건소에서는 일반 독감 주사도 놔주지 말고 지침이 내려올 때까지 기다리라고 해서 그게 아니라고 반문했는데, 보건소에서 한참 후 확인해 보고 일반 독감 주사는 접종해도 된다고 회신이 왔다. 보건소도 헷갈리니까 국민도 헷갈릴 수 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이 같은 개원의들의 우려가 높아지자 대한개원의협의회(회장 김동석)는 현재 공급된 백신의 전량 폐기를 요구하고 나섰다.

김동석 회장은 “혹시라도 정부가 사용해도 좋다는 결과의 주사를 맞고 큰 부작용이 없다 한들 백신의 효과까지 제대로 보장 될 지 의문”이라며 “이제라도 당국은 외줄타기 묘기 정책을 당장 멈추고 안전성이 불명확한 상온 노출 백신은 당장 폐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 회장은 “방역당국은 현 사태의 모든 책임을 지고, 더 늦기 전에 적정 유통업체 선정과 유통과정의 안전성 확보는 물론 문제의 핵심을 찾아 사태가 재발하지 않도록 해결해야한다”며 “반드시 의학적으로 타당한 결정으로 코로나19 시대에 필수적인 독감 예방접종을 전 국민이 안심하고 맞을 수 있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