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Insight
전체뉴스 의약정책 제약산업 의사·병원 약사·유통 간호 의료기 한방 해외의약뉴스
최종편집 : 2019.5.19 일 14:01
의사·병원
醫-韓 회장들의 깃털 같은 발언과 행보부적절한 발언 등 구설수..."회장로서 무게감 느껴야"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발행 2019.05.18  06:28:2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구글 msn
▲ 대한한의사협회 최혁용 회장(좌)과 대한의사협회 최대집 회장.

한의사 의료기기 사용을 두고 극한 대립 중인 의협과 한의협이지만, 각 단체의 수장들에 대해선 회장에 걸맞지 않는 부적절한 발언과 행보로 구설수에 오르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대한한의사협회(회장 최혁용)는 지난 13일 프레스센터 기자회견장에서 ‘한의사 의료기기(혈액분석기·X-Ray) 사용 확대 선언’ 기자회견을 진행한 바 있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최혁용 회장은 10mA 이하의 저출력 휴대용 X-Ray와 관련해 “휴대용 X-Ray에 대한 한의사 사용에 대해서는 아직까지 특별한 규정이 없다. 법적인, 행정적인 공백이 있는 상황”이라고 발언했다.

또 X-Ray 사용과 관련된 교육에 대해 “추나요법 시행하기 위한 기본 교육에 들어가 있고, 행위 정의에도 들어가 있다”며 “추나요법과 관련된 진단 해석 방식은 기존 일반 진단 방식과 다르다. 일반적인 정형외과, 내과 의사들이 X-Ray를 보는 것과 다르게 해석한다”고 전하기도 했다.

하지만 이 같은 최 회장의 발언은 사실이 아니라는 게 지적이 제기됐다. 먼저 10mA 이하 저출력 휴대용 X-Ray를 한의사가 사용한 것에 대해 지난 2011년 대법원에서 무면허 의료행위로 판결한 바 있기 때문이다.

당시 대법원은 “10mA/분 이하의 것은 안전관리 규칙에서 정한 각종 의무가 면제된다 하더라도, 그 의무가 면제되는 대상은 종합병원·병원·치과·의원 등 원래 안전관리책임자 선임의무 등이 부과돼 있는 의료기관을 전제로 한 것”이라며 “이를 근거로 한의사가 10mA/분 이하인 진단용 방사선 발생장치를 사용할 수 있다고 보기는 어렵다”고 판단했다.

또 최 회장이 추나요법과 관련된 진단 해석 방식은 기존 일반 진단 방식과 다르다면서, 일반적인 정형외과, 내과 의사들이 X-Ray를 보는 것과 다르게 해석한다고 발언한 것에 대해서도 ‘말도 안 된다’는 비판도 이어졌다.

모 개원의사회 임원은 “의료라는 건 과학으로, 어떤 현상이나 결과물을 봤을 때 모든 전문가가 똑같은 결론을 내리는 게 과학이다. X-Ray 하나를 보고 자기네들은 이런 걸 다르게 본다고 말하는 거 자체가 과학이 아니다”며 “똑같은 X-Ray를 두고 자기네들은 다르게 본다는 말 자체는 과학이 아니라는 의미”라고 강조했다.

이러한 최혁용 회장의 발언은 과거 대한의사협회 최대집 회장의 발언 및 행보처럼 ‘가볍다’라는 지적이다.

과거 최대집 회장은 한국유치원총연합회의 집회에 참석해 구설수에 오른 바 있고, 진찰료 30% 인상을 요구하는 과정에서 SNS에 ‘문재인 청와대’, ‘문재인 정권에 치명상’ 등의 언급해 회장으로서 부적절한 발언을 했다는 지적을 다수 받아온 바 있다.

이에 공급자 단체의 수장으로서 자신의 발언에 좀 더 신경을 써야한다는 의견이 의료계 내에서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한 의료계 관계자는 “한의사의 의료기기 사용과 같은 내용을 주장하려면 정치나 집단의 대표가 아닌 관련 분야 전문가를 내세워, 누가 들어도 반박할 수 없는 논리를 내세워야한다”며 “공교롭게도 최혁용 회장은 변호사 출신인데, 그런 사람이 한의사의 저출력 X-Ray 사용과 관련된 판례가 있었다는 걸 몰랐다는 건 큰 손실이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 관계자는 “부회장이나 이사가 발언을 잘못했다면 부담이 되더라도 정정할 수 있지만 회장의 발언은 무게감이 다르다”며 “최혁용 회장이나 최대집 회장이 회장으로서 자꾸 나서는 것을 보면 본인 인기에 도움이 될 수 있지만 말 실수를 할 경우에는 주워담을 수 없고 큰 비판의 대상이 된다”고 강조했다.

또 다른 의료계 관계자도 “한 단체를 책임지고 있는 만큼, 회장의 행보와 발언은 깃털처럼 가벼워선 안 된다”며 “회장이 말 실수를 하고, 만약 회장의 발언이 거짓으로 밝혀진다면 단체 전체가 거짓말을 했다고 국민들이 인식할 수 있다. 좀 더 신중한 발언, 행보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덧붙였다.

< 저작권자 © 의약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의약뉴스 강현구 기자  |  cyvaster@newsmp.com

[관련기사]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 까지 쓸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너무 심한 욕설이나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운영원칙이죠.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기자윤리강령이메일무단수집거부
RSS HOME BACK TOP
발행소 : 서울 구로구 경인로 661 104동 1106호  |  전화 : 02-2682-9468   |  팩스 : 02-2682-9472  |  등록번호 : 서울아 00145
발행인 : 이 병 구  |  편집인 : 송 재 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창원  |  등록일자 : 2005년 12월 06일  |  발행일 : 2002년 6월 23일
의약뉴스의 콘텐츠를 쓰는 것은 저작권법에 저촉 됩니다.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mp@newsm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