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76975 2077203
최종편집 2020-09-25 06:26 (금)
의협 대의원회, 첩약급여 시범사업 저지 잰걸음
상태바
의협 대의원회, 첩약급여 시범사업 저지 잰걸음
  • 의약뉴스 강현구 기자
  • 승인 2020.07.01 06: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부처에 성명 및 대의원 동의서 제출.."코로나19 시국에 첩약 급여화 말도 안 돼"

정부가 강하게 추진하려는 첩약급여 시범사업을 저지하기 위해 대한의사협회 대의원들도 나섰다.

관련 부처에 저지 성명서와 대의원들의 동의가 담긴 동의서를 제출하겠다는 소식이다.

▲ 의협 대의원회에서 대의원들에게 보낸 지지동의서.
▲ 의협 대의원회에서 대의원들에게 보낸 지지동의서.

대한의사협회 대의원회(의장 이철호)는 지난 20일 운영위원회 회의를 진행했다. 이날 운영위원회 회의에선 ▲의협 정기대의원총회 개최 여부 ▲의대정원 증원 ▲첩약급여 시범사업 등 여러 의료현안에 대한 논의가 진행됐는데, 운영위원 전원이 첩약급여 시범사업에 대해 ‘무조건 막아야한다’는 의견을 낸 것으로 알려졌다.

이철호 의장은 “성명서 의결을 채택하고 이를 전 대의원들에게 보내서 서명을 받을 예정”이라며 “성명서에, 대의원 서명을 첨부해 관련기관에 보내는 방식으로 강력히 항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날 운영위원회에선 첩약급여화 시범사업 중단을 요구하는 성명서가 채택됐다.

의협 대의원회는 “그동안 건정심 및 건정심 소위에서 여러 단체들의 첩약 급여화 시범사업의 문제점에 대한 수많은 지적이 있었지만 복지부는 근거 없는 첩약 급여화 시범사업을 강행하려 하고 있다”며 “한방 첩약은 각종 질병에 대한 효과가 과학적으로 입증된 바가 없고, 인체에 안전한지 조차 객관적으로 검증된바 없다”고 밝혔다.

이어 대의원회는 “복지부가 첩약 급여화를 위한 시범사업을 시작하고, 첩약이 안전한지 여부는 시범사업을 진행하면서 확인해보겠다고 하는 것은 전 국민을 대상으로 무작위 임상시험을 하겠다는 것”이라며 “복지부가 국민의 안전을 책임지는 주무부처가 맞는지 반문하지 않을 수 없고, 과연 국민의 건강과 생명을 책임질 자격이 있는지 의심스럽다”고 지적했다.

대의원회는 “국민의 혈세를 낭비하고, 국민의 생명과 건강을 위협하는 첩약 급여화 시범사업을 즉각 중단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선언했다.

의협 대의원회 운영위원회는 해당 성명서를 전체 대의원에게 보내 지지 동의를 요청했다. 대의원회에 따르면 전체 의협 대의원의 80%에 해당하는 대의원들이 성명서에 지지를 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의원회는 성명서와 대의원들이 보낸 지지 동의서를 의협 한방대책특별위원회로 보내, 관련 부처로 제출한다는 계획이다.

의협 대의원회 이철호 의장은 “첩약급여 시범사업 중단을 요구하는 성명에 대한 지지 동의서를 대의원들에게 보냈고, 많은 대의원들이 이에 동참했다”며 “조만간 의협 한방대책특별위원회에 대의원회의 성명서 및 동의서를 보낼 것이고, 이를 관계부처에 보내 첩약급여 시범사업 저지에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려고 한다”고 밝혔다.

이 의장은 “지금은 코로나19 사태이고, 이를 극복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에 전력투구해서 극복하는데 최선의 노력을 다해야할 때”라며 “검증도 안 된 첩약을 급여화하겠다고 정책을 내놓는 건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첩약은 코로나19가 종식된 다음에, 효과가 있는지 안전한지 여부를 철저히 검증해서 만약 효과가 있고 안전한지 검증이 된다면 그때 해도 늦지 않다”며 “지금 모든 의료정책은 코로나19를 극복하는데 전력투구를 해야할 시기다. 다른 곳에 신경 쓸 때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