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76975 2077203
최종편집 2022-09-24 08:55 (토)
약사회 슈퍼판매 근본책 서둘러야
상태바
약사회 슈퍼판매 근본책 서둘러야
  • 의약뉴스
  • 승인 2003.05.19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반약의 슈퍼판매가 공공연하게 거론되고 있다. 약사회는 근본 대책 마련을 서둘러야 한다. 아무리 안전성 유효성이 검증된 약이라 하더라도 약화사고의 위험은 상존하기 마련이다.

약의 전문가인 약사에 의해 팔려야 할 의약품이 슈퍼에서 구멍가게 주인이 판매했을 때 나타나는 문제점은 상상하기만 해도 끔찍하다.


하지만 정부는 국민편의 차원에서 일부 일반약의 슈퍼판매를 허용할 전망이다. 개국가는 긴장하고 있다. 그러나 정작 호들갑 떨며 나서야 할 약사회는 잠잠하다. 약사회가 먼저 나서야 한다. 대국민 호소는 물론 정부에 대해 일반약의 안전성에 대해 설득해야 한다.


지금 개국가는 가뜩이나 경기침체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런 마당에 일부 제약사들이 동조하고 있는 일반약이 슈퍼로 넘어가면 경기위축은 더욱 심각해 진다. 일반약 한 두개 쯤은 괜찮겠지 하는 안이한 생각이 더 큰 화를 자초할 수 있다.


차제에 약사회는 박카스 등 일반약이 아무런 꺼리낌없이 무차별적으로 슈퍼에서 팔리고 있는 상황을 점검하고 문제제기를 해야 한다. 법은 현실을 적용할 수 있다. 법으로 금지하고 있으나 일상생활에서 습관적으로 불법이 자행되고 있고 누구도 문제제기를 하지 않는다면 금지법을 풀 수도 있다.


약사회 집행부는 올 연말 임기가 끝나므로 후임자에 이런 골치아픈 문제를 떠점기려 해서는 안된다. 현 집행부는 최선을 다해 약사사회의 권익찾기에 소홀함이 있어서는 안된다. 의약뉴스는 약사회가 좀더 과감히 일반약의 슈퍼판매 저지에 나서기를 기대한다.




의약뉴스(newsmp@newsmp.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