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76975 2077203
최종편집 2024-06-20 20:13 (목)
새들은 알고 있겠지-바람아 말을 해다오
상태바
새들은 알고 있겠지-바람아 말을 해다오
  • 의약뉴스 이순 기자
  • 승인 2024.03.13 14: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약뉴스]

▲ 바람과 새들의 통로인 쇠락한 건물 사이로 새싹이 돋아난다.
▲ 바람과 새들의 통로인 쇠락한 건물 사이로 새싹이 돋아난다.

새들이 들락거린다.

퇴락한 건물 사이로

바람이 휭하니 파고든다.

늘어진 가지에 생명이 돋는

봄이 오면

새싹이 돋아나면

나갔던

주인이 돌아오려나

새들은 알고 있겠지.

바람아 말 좀 해주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