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76975 2077203
최종편집 2024-04-15 22:42 (월)
의협 비대위 "성대의대교수협 설문, 일부만 공개" 의혹 제기
상태바
의협 비대위 "성대의대교수협 설문, 일부만 공개" 의혹 제기
  • 의약뉴스 강현구 기자
  • 승인 2024.02.26 1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수호 언론홍보위원장..."총 5개 문항 중 1개 문항만 공개"

[의약뉴스] 의협 비대위가 성균관의대교수협의회의 설문조사 결과를 정면으로 반박했다.

앞서 성균관대의대교수협의회는 자체 설문조사 결과 성대 의대 교수들 중 다수가 의대 정원 증원에 찬성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비대위는 총 5개로 이뤄진 설문조사 중 1개 문항만 공개됐다며, 설문조사가 공개된 후 해당 의대 교수들이 당황해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 주수호 위원장.
▲ 주수호 위원장.

대한의사협회 비상대책위원회 주수호 언론홍보위원장은 26일 의협 회관에서 정례브리핑을 열고 정부에 “정책 폐기를 전제로 한 진정성 있는 대화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특히 “전공의들이 사직서를 내고 전문의의 길을 포기하고, 의대생들이 의사가 되는 길을 포기하기 시작한지 일주일이 되어 간다”며 “전공의에 의지해 버텨왔던 수련병원들은 기능을 점점 잃어가고 있고, 2월 29일이 되면 전임의들의 계약도 끝나 의료현장은 더욱 혼란에 빠지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무엇보다 “정부가 포퓰리즘 정책을 강행하지 않고 의료계와 논의하고 대화해 순차적으로 문제를 해결해나갔다면 일어나지 않았을 일이 벌어지고 있다”면서 “그럼에도 정부는 현 사태의 모든 책임을 의사에게 뒤집어 씌우고, 처벌을 통해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불통 행보만 보이고 있다”고 힐난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만약 전공의들에게 면허정지 및 사법절차를 진행한다면, 전공의들이 병원으로 다시 돌아갈 수 있는 모든 다리를 파괴하는 행동”이라며 “전공의들이 다치는 상황이 발생하면, 모든 의사 회원들의 분노는 극에 달해 대한민국 의료 현장의 혼란은 불가피해 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여기에 더해 주 위원장은 최근 언론에 보도된 성균관의대교수협의회의 설문조사에 대해 언급했다.

성균관의대교수협의회는 지난 23~24일 이틀에 걸쳐 성균관의대 교수 201명을 상대로 설문조사를 진행, 그 결과를 발표했다.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의대 정원 증원에 반대한다는 응답이 50명(24.9%), 의약분업 이전 수준인 350명 증원 찬성한다는 응답이 42명(20.9%), 500명 증원 찬성은 50명(24.9%), 1000명 증원은 10명(5%), 2000명 증원은 8명(4%)으로 나타났다.

이와 관련, 주 위원장은 “설문조사를 확인한 결과 원래 문항이 총 5개인데 첫 번째 문항만 발표했다”며 “설문조사 내용을 살펴보면, 가장 먼저 대한민국 의대 정원이 10만명 당 몇 명이고, 외국은 10만 명 당 몇 명이라는 표를 제시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문제는 우리나라는 인구 10만명 당 의대 정원 수가 적지만 80~90년대 신설된 의대를 고려하면 외국보다 젊은 의사들이 굉장히 많은 나라”라며 “정리하면 우리나라는 인구 10만명 당 의대 정원은 적지만 어느 나라보다 활동 의사 수가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다른 설문조사 항목을 살펴보면 정부의 일방적 의대 정원 확대 강행에 따른 전공의 근무 공백에 대한 교수의 입장을 조사했는데, 이때 찬성이 70%, 전공의 업무 복귀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9.8%였다”며 “이는 현재 전공의들이 병원을 포기하고 나가 있는 상황을 교수들이 수용하고 있다는 것”이라고 역설했다.

나아가 “가장 충격적인 항목은 전공의 근무 공백이 지속되는데도 정부 입장이 변하지 않을 경우, 생각하는 대응책으로, ‘현재처럼 백업 유지’가 34.6%, ‘교수, 펠로우도 사직서 제출 및 근무 거부’가 53.8%, ‘전공의 근무 복귀 요청’이 6.9%였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이 설문조사를 언급하는 이유는 삼성의료원 교수들이 전체 전공의나 의사 뜻과 다르게 정부 방침에 동의하는 것처럼 발표됐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주 위원장은 설문조사에 대한 공개는 거부했으며, 추후 법적으로 문제가 되면 공개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