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76975 2077203
최종편집 2024-04-15 22:42 (월)
"의대 정원 증원 반대" 전국 동시다발 궐기대회
상태바
"의대 정원 증원 반대" 전국 동시다발 궐기대회
  • 의약뉴스 강현구 기자
  • 승인 2024.02.23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ㆍ부산시ㆍ인천시ㆍ강원도의사회, 궐기대회...의대 정원 찬성 맞불 집회도

[의약뉴스] 눈발이 날리는 겨울밤, 용산 대통령실 앞은 ‘의대 정원 증원’과 관련된 집회들로 북적였다. 

서울특별시의사회(회장 박명하)는 22일 용산 대통령실 앞에서 ‘의대증원ㆍ필수의료 패키지 저지를 위한 궐기대회’를 개최했다. 이날 궐기대회는 200여명의 의사들이 참여했다.

▲ 서울특별시의사회는 22일 용산 대통령실 앞에서 ‘의대증원ㆍ필수의료 패키지 저지를 위한 궐기대회’를 개최했다.
▲ 서울특별시의사회는 22일 용산 대통령실 앞에서 ‘의대증원ㆍ필수의료 패키지 저지를 위한 궐기대회’를 개최했다.

최근 집단행동 및 집단행동 교사 금지 명령 위반을 이유로 보건복지부로부터 면허정지 행정처분 사전통지서를 받은 박명하 회장은 "제가 전공의와 의대생의 집단행동을 교사했는가"라고 일갈했다.

▲ 박명하 회장.
▲ 박명하 회장.

이어 “정부는 의대 정원 증원을 철회할 수 없다고 공언하면서 자유 의지로 사직한 전공의들에게 업무 복귀 명령을 내리고, 불응 시 면허정지 행정처분을 내리겠다고 한다”며 “동시에 대한의사협회 비상대책위원회 김택우 위원장과 저에게 면허정지 사전통지서를 보내고 체포와 구속 수사로 겁박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전방위적이고 무법적인 정부의 협박은 국민과 국가를 위한 의사들의 투쟁을 멈추게 할 수 없다”고 역설했다.

또한 “면허정지 통지서를 받고 밤잠을 이루지 못했는데, 제 안위보단 비대위 무력화로 투쟁 열기가 식지 않을까에 대한 염려 때문”이라며 “정부의 비대위 와해를 대비해 2선, 3선의 박명하가 대기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체포, 구속 등 어떠한 법관에게도 결코 물러서지 않고 의대생, 전공인의 피해를 막고 정부의 과도하고 독단적인 의대 자원 증원 막아내겠다”고 힘주어 말했다.

서울시의사회 대의원회 이윤수 의장(서울시의사회 비대상대책위원회 공동위원장)은 윤석열 대통령에 ‘상소문’을 올리겠다고 단상에 올랐다.

▲ 이윤수 의장.
▲ 이윤수 의장.

그는 “전 국민들이 병원을 뛰쳐나오고 학생들이 수업을 거부하는 이유를 제대로 알고 있는지 궁금하다”며 “의료공백을 초래하는 초유의 사태가 벌어졌는지 이해못하고 있다면 주변의 참모들을 물리치고 현장의 목소리를 들어주기를 간절히 요청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정부가 의대 정원 증원을 위해 참고했다고 발표한 논문 3편 어디에도 의대 정원을 한꺼번에 2000명 늘려야 된다는 말이 없고, 논문을 쓴 교수조차 그런 말을 한 적이 없다고 한다”며 “필수의료 살린답시고 대책 패키지를 발표했으나 의료 현장과 동떨어져 있고, 의협과의 대화도 형식적에 불과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제발 한 번이라도 현장에 목소리에 귀를 기울인다면 지금이라도 떠났던 필수 의료진들이 현장으로 돌아올 것”이라며 “공자님 말씀에 양약은 입에 쓰고, 충언은 귀에 거슬린다는 말이 있는데, 대한민국 의료의 100년 대계를 위해 어떤 것이 옳은 것일지 심사숙고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날 서울시의사회가 진행한 궐기대회는 의협 산하 16개 시도의사회가 의대정원 확대 강행을 규탄하기 위해 동시다발적으로 개최한 궐기대회 중 하나이다.

서울시의사회뿐 아니라 부산시의사회와 인천시의사회, 강원도의사회도 같은 날 궐기대회를 개최하고 “정부의 의대정원 확대는 필수ㆍ지역의료 붕괴 해결책으로 합당하지 않다”고 외쳤다. 

▲ 의대 정원 증원을 반대하는 서울시의사회의 궐기대회 옆에선 ‘의대 정원 증원’을 찬성하는 맞불 집회가 열렸다.
▲ 의대 정원 증원을 반대하는 서울시의사회의 궐기대회 옆에선 ‘의대 정원 증원’을 찬성하는 맞불 집회가 열렸다.

한편, 서울시의사회 궐기대회가 열린 용산 대통령실 앞에선 ‘의대 정원 증원’에 찬성하는 맞불 집회가 열려 이목을 끌었다.

윤석열 대통령을 지지하는 보수 유튜버가 주최한 맞불 집회에 참석자들은 ‘의사들은 면허증을 반납해라’, ‘의대 정원 증원 찬성한다’, ‘의사들은 집회 해산하고 환자 곁으로 돌아가라’, ‘아스팔트 위에 있는 의사들은 돌팔이다’ 등의 구호를 외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