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76975 2077203
최종편집 2024-04-15 08:24 (월)
제이브이엠, 자동제조기 맞춤형 청소 키트 출시 外
상태바
제이브이엠, 자동제조기 맞춤형 청소 키트 출시 外
  • 의약뉴스 송재훈 기자
  • 승인 2024.02.16 15: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이브이엠, 자동제조기 맞춤형 청소 키트 출시

▲ 의약품 자동화 시스템 전문기업 제이브이엠(한미사이언스 계열사)이 약사 고객 요청을 적극 수렴해 자동조제기 맞춤형 청소 키트를 개발해 출시했다. 
▲ 의약품 자동화 시스템 전문기업 제이브이엠(한미사이언스 계열사)이 약사 고객 요청을 적극 수렴해 자동조제기 맞춤형 청소 키트를 개발해 출시했다. 

의약품 자동화 시스템 전문기업 제이브이엠(한미사이언스 계열사)이 약사 고객 요청을 적극 수렴해 자동조제기 맞춤형 청소 키트를 개발해 출시했다. 

조제 자동화 시스템에 최적화된 별도의 청소 키트를 출시한 것은 업계 최초라는 설명이다.

제이브이엠은 “자동조제기 세척과 관리에 어려움이 있다는 고객들 문의를 유심히 청취해오던 중 경기도약사회와의 간담회에서 ‘자동조제기 맟춤형 청소 키트를 개발해달라’는 요청이 있어 약사 고객들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했다”며 “이 결과를 토대로 약국에서 간편하게 사용할 수 있는 맞춤형 청소 키트를 개발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제이브이엠이 출시한 청소 키트는 ‘Cleaning Tool Kit’ 4종으로, 기존 청소법으로는 해결하기 어려운 부위의 청소를 빠르고 손쉽게 할 수 있도록 고안했다. 

기존에는 고객들이 장비 부품을 직접 탈거해 에탄올을 묻힌 실험실용 티슈로 직접 닦는 방식으로 관리해 왔다. 

약사 고객 의견 청취를 위한 설문조사는 약국 전문 헬스케어 유통기업 온라인팜(한미사이언스 계열사)이 2022년 10월부터 한 달간 자동조제기 사용 약국 170여곳을 대상으로 진행했다. 

조사 결과, 설문에 참여한 약국 75.1%는 조제 시스템 청소를 위해 별도의 청소기를 사용하지 않는다고 답했고, 24.9%는 시중에 판매되는 일반 청소기를 사용한다고 응답했다. 

자동조제기를 위한 제품 개발 필요성(개발시 구매 의향)에 대해서는 67.1%가 ‘그렇다’고 답했다. 

제품을 개발한다면 ▲좁은 틈새 및 깊은 지점 청소 가능한 툴 ▲경제적 가격 ▲강력한 흡입력 ▲무선 전원 등이 고려돼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제이브이엠은 이 같은 의견을 충분히 수렴해 ▲프로파일 및 센서 홀더, STS 트레이 주변 등 넓은 면적에 사용할 수 있는 ‘멀티(MULTI)’ ▲깊은 부분 청소시 유용한 ‘익스텐션(EXTENSION)’ ▲약 가루가 눌러붙은 부분을 효과적으로 제거할 수 있는 ‘브러쉬(BRUSH)’ ▲오토 캐니스터와 카트리지 등의 좁고 깊은 부분에 사용하는 ‘크레비스(CREVICE)’ 등 총 4가지 툴로 구성된 키트를 개발했다.

4개 툴은 시중에 판매되고 있는 특정 무선 청소기에 부착해 사용할 수 있어 비용 부담이 크지 않으며, 각 툴에 자석이 내장돼 있어 자동조제기 외벽에 붙여두고 필요할 때마다 간편히 사용할 수 있다. 

제품은 이달 중 약국 전용 이커머스 플랫폼 ‘HMP몰’을 통해 판매하며, HMP몰에서는 이 툴들과 호환되는 청소기도 최저가로 판매할 예정이라는 것이 사측의 설명이다.

제이브이엠 관계자는 “제이브이엠 제품을 사용하고 계신 고객들의 목소리를 경청해 사용 편의를 높일 수 있는 다양한 제품을 지속적으로 개발하겠다”며 “병원과 약국 업무 효율을 높이고 안전한 조제 환경과 환자 건강 보호에도 기여할 수 있는 시스템 고도화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동아에스티, 저신장아동 성장호르몬제 지원

▲ 동아에스티는 서울시 동대문구 용두동 본사에서 저신장아동 성장호르몬제 기증식을 열고 150여 명의 저신장증 아동들에게 8억 원 상당의 성장호르몬제를 지원하기로 했다고 16일 밝혔다.
▲ 동아에스티는 서울시 동대문구 용두동 본사에서 저신장아동 성장호르몬제 기증식을 열고 150여 명의 저신장증 아동들에게 8억 원 상당의 성장호르몬제를 지원하기로 했다고 16일 밝혔다.

동아에스티(대표이사 사장 김민영)는 서울시 동대문구 용두동 본사에서 저신장아동 성장호르몬제 기증식을 열고 150여 명의 저신장증 아동들에게 8억 원 상당의 성장호르몬제를 지원하기로 했다고 16일 밝혔다.

미래 꿈나무들이 꿈과 희망을 잃지 않고 바르게 성장할 수 있도록 동아에스티는 2013년부터 매년 성장호르몬제 기부를 실시해오고 있다. 2023년까지 800여 명의 어린이들에게 약 50억 원 상당의 성장호르몬제를 지원했다.

저신장증 아동을 위해 동아에스티는 성장호르몬제 ‘그로트로핀Ⅱ 주사액 카트리지’를 한마음사회복지재단에 기부한다. 

한마음사회복지재단은 소아내분비 전문의 추천과 서류심사를 통해 선정하며, 기증에 선정된 저소득가정 저신장증 어린이들은 1년간 성장호르몬제를 지원받게 된다.

소아의 저신장증은 성장호르몬의 결핍, 염색체 이상, 가족력 등으로 키가 잘 자라지 않는 증상이다. 

저신장증의 치료를 위해서는 성장호르몬제를 장기간 투여해야 하나 비용 부담으로 치료 시기를 놓치는 경우가 많다.

동아에스티 관계자는 “어린이들이 바르게 성장하고, 하고 싶은 일에 용기를 가지고 도전할 수 있도록 성장호르몬제 지원 사업을 이어오고 있다”며 “앞으로도 성장호르몬제 기부 규모를 확대해 미래의 꿈나무들에게 희망을 심어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그로트로핀Ⅱ 주사액 카트리지’는 동아에스티가 국내 최초로 개발한 카트리지 제형 성장호르몬제로 2019년 터너 증후군으로 인한 성장부전과 2020년 임신수주에 비해 작게 태어난(Small for Gestational Age, SGA) 저신장 소아에서의 성장장애 적응증을 추가 획득하면서 더 넓은 범위의 저신장 아동들을 위한 기부가 가능해졌다. 

 

◇동아제약 잇몸관리 브랜드 검가드, 연매출 100억원 돌파

▲ 동아제약은 잇몸관리 전문 브랜드 ‘검가드’가 지난해 연매출 100억 원을 돌파했다고 16일 밝혔다.
▲ 동아제약은 잇몸관리 전문 브랜드 ‘검가드’가 지난해 연매출 100억 원을 돌파했다고 16일 밝혔다.

동아제약(대표이사 사장 백상환)은 잇몸관리 전문 브랜드 ‘검가드’가 지난해 연매출 100억 원을 돌파했다고 16일 밝혔다.

지난해 기준 연매출은 103억으로 이는 전년 대비 157% 상승한 수치다. 검가드의 매출액은▲2021년 16억원 ▲2022년 40억원으로 꾸준한 성장세를 이어오며 2년 연속 세 자릿수 매출 신장률을 기록했다.

검가드는 치은염과 치주염 등 치주질환 관리를 돕는 잇몸관리 전문 브랜드로 2020년 리뉴얼 런칭했다.

검가드 오리지널은 잇몸 건강에 탁월한 특허 5종 콤플렉스를 적용했다. 주요 성분은 잇몸 염증 개선에 도움이 되는 글리시리진산이칼륨, 잇몸질환 원인균을 없애주는 세틸피리디늄염화물수화물, 충치 예방을 위한 일불소인산나트륨, 잇몸 보호에 효과가 있는 토코페롤아세트테이트, 판테놀 등이다.

특히, 연세대학교 치과대학과 함께한 임상 연구에서 사용 6주 후 잇몸 염증 지수가 50.9%, 출혈 빈도가 56.9% 감소하는 결과를 확인했다.

검가드는 시린이와 잇몸 염증 관리를 돕는 검가드 치약을 출시하는 등 다각적 잇몸관리 솔루션을 제안하며 리뉴얼 런칭 3년 만에 연매출 100억을 돌파하는 잇몸관리 대표 브랜드로 성장했다.

동아제약은 2년연속 검가드 브랜드 모델로 방송인 오상진을 발탁해 TV, 유튜브를 통해 임플란트 시술 후 지속적인 잇몸관리에 대한 중요성과 검가드의 효능효과를 알리는 메시지를 전달하고 있다.

동아제약 공식몰인 ‘디몰(:Dmall)’에서는 검가드 100억 돌파 기념 고객 감사 이벤트를 2월 29일까지 진행한다.

디몰 이벤트 페이지에서 검가드 광고영상을 시청한 후 퀴즈 정답을 댓글로 남기면 추첨을 통해 검가드 오리지널 380ml 본품 1개를 증정한다.

또한, 이벤트 기간 동안 오리지널 750ml 2개 세트 이상을 구매하면 최대 28% 할인된 가격에 제품을 만나볼 수 있다. 검가드 전 구매 고객에게 추가로 100ml 용량 2개 증정하는 혜택까지 마련했다.

검가드 브랜드 담당자는 “검가드는 국내 대표 구강청결제 가그린과 북유럽 No.1 오랄케어 브랜드 조르단을 운영하며 쌓아온 동아제약의 노하우가 집약된 제품”이라며 “잇몸질환 케어, 임플란트 후 관리 등 소비자 니즈에 대한 끊임없는 연구를 통해 검가드가 잇몸관리 대표 브랜드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메디톡스, 일본에서 비동물성 액상 톡신 ‘MT10109L’ 품목 허가 추진
메디톡스(대표 정현호)가 정식 품목허가를 통한 일본 시장 진출을 위해 비동물성 액상 톡신 제제 ‘MT10109L’의 품목 허가를 본격 추진한다고 16일 밝혔다.

메디톡스는 일본 시장 공략을 위한 주력 보툴리눔 톡신 제제로 지난해 미국 FDA에 허가 신청한 ‘MT10109L’을 낙점하고 지난달 빠른 임상 진행을 위해 글로벌 임상시험수탁기관(CRO)과 계약을 체결, 임상 시험 신청을 위한 사전 작업에 착수했다. 

2028년 허가를 목표하고 있으며, 예정대로 진행되면 일본에서 정식 허가 받은 3번째 톡신 제제이자 국내 기업 최초의 톡신 제제가 된다는 것이 사측의 설명이다.

메디톡스는 2015년 설립한 현지 법인 ‘엠디티 인터내셔널(MDT International, MDT)’을 통해 일본 피부미용 시장에 제품을 공급하며 일본 시장의 무한한 성장 가능성과 잠재력에 확신을 갖게 됐다고 전했다. 

2023년 일본 야노경제연구소가 발간한 자료에 따르면 일본의 보툴리눔 톡신 제제 시장은 약 640억엔(한화 5800억원, 시술가 기준)으로 추산된다. 

메디톡스는 일본 의약품 및 의료기기관리청(PMDA)으로부터 ‘MT10109L’의 품목 허가를 획득하면 기존의 약감증명발행 방식보다 다양한 마케팅 툴의 활용이 가능해져 매출 확대에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여기에 더해 ‘MT10109L’의 품목 허가 추진을 계기로 개발 중인 동결건조제형의 ‘MT10109P’ 등 여러 후속 제품을 일본에 선보일 계획이다. 

이외에도 현재 액상 제형을 활용한 프리필드시린지 형태의 신개념 보툴리눔 톡신 제제, 국내 허가를 앞두고 있는 지방분해 주사제 ‘뉴브이’, 홈쇼핑에서 완판 행진을 거듭하고 있는 뉴로더마 코스메틱 ‘뉴라덤’, 자회사 뉴메코가 출시한 동결건조 제형의 차세대 톡신 제제 ‘뉴럭스’ 등도 일본 시장을 겨냥하고 있다. 

메디톡스는 세계 최초로 3종의 보툴리눔 톡신 제제를 개발하는 등 해당 분야에서 세계 최고의 R&D 역량을 보유한 강점을 토대로 보툴리눔 톡신 제제 ‘메디톡신(수출명 뉴로녹스)’과 히알루론산 필러 ‘뉴라미스’를 일본 시장에 판매하며 인지도를 꾸준히 높여왔다.

전 세계적으로 보툴리눔 톡신 A형 제제를 개발해 제조하고 있는 기업은 한국을 제외하면 미국 애브비(1989년 미국 허가)와 레반스(2022년 미국 허가), 유럽의 입센(1990년 유럽 허가), 멀츠(2005년 유럽 허가), 중국 란저우연구소(1997년 중국 허가) 등 총 5곳 밖에 없다.  

메디톡스 관계자는 “일본의 경제 수준이나 기타 여건 등을 고려하면 향후 톡신, 필러 시장의 성장 가능성이 매우 큰 상황”이라며 “메디톡스가 일본 현지 유통이나 마케팅 툴 활용에 있어 오랜 경험과 노하우를 확보하고 있는 만큼 빠른 시일 내에 가시적 성과를 도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