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76975 2077203
최종편집 2024-05-27 07:58 (월)
비대면진료 확대, 약배달 '편의- 안전' 두 토끼 잡을 묘책 찿아야
상태바
비대면진료 확대, 약배달 '편의- 안전' 두 토끼 잡을 묘책 찿아야
  • 의약뉴스
  • 승인 2023.09.18 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대면 진료 초진 대상 확대는 의약약업계의 주요 관심사다. 여기에 약 배달 문제까지 더해지면서 관련 단체들이 바짝 긴장하고 있다. 이들 문제는 기존 시스템을 흔드는 중요한 변수이기 때문이다.

정부의 움직임도 이에 따라 바빠지기 시작했다. 공청회도 열리면서 자신들에게 유리한 쪽으로 정책 결정이 내려지기를 바라는 목소리도 덩달아 높아지고 있다.

최근 환자단체와 소비자단체는 한자리에 모여 이들 문제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교환했다. 이 자리에서 특히 주목을 끄는 대목은 비대면 진료 시범사업에 약 배달이 필요하다는 주장이다.

애초 이 공청회는 비대면진료 초진 대상 확대에 초점이 모아졌다. 그러나 그것보다는 약 배달을 먼저 검토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온 것이다. 그동안 약사회는 약 배달의 위험성을 강조하면서 이를 저지하는데 총력을 기울여 왔다.

그런데 환자와 소비자단체들이 나서서 이를 도입하자고 나선 것이다. 소비자연대는 비대면 진료는 약 배송까지 이뤄져야 완성되는 것이 소비자 입장이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 그러기 위해 약 배달을 비대면 진료와 결합해 효과적인지 테스트해보자고 제안했다.

환자단체연합회도 여기에 가세해 환자가 초진 범위 확대를 요구하는지 약 배송을 필요로 하는지 논의해야 한다면서 진짜 환자 입장은 약 배송, 병원급 대상 비대면 진료 제한이 더 불편하다는 사실을 지적했다.

이런 가운데 정부는 비대면 진료 시범사업을 확대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져 약사사회가 바짝 긴장하고 있다. 이용자의 불편을 명분으로 내세운 정부의 입장을 막을 뾰족한 방책이 없기 때문이다.

초진 제한이 풀리고 나면 다음 목표는 자연히 약 배송이 될 것을 우려한 것이다. 비대면 진료나 약 배달의 시범사업의 경우는 보건의료기본법에 따라 별도의 절차 없이 시행될 수 있다. 환자 편의와 안전성, 두 마리 토끼를 잡을 방책 마련이 시급해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