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76975 2077203
최종편집 2024-06-15 22:14 (토)
행운도 잠시 쉬어 가자- 버드나무 꽃가루 앞에서
상태바
행운도 잠시 쉬어 가자- 버드나무 꽃가루 앞에서
  • 의약뉴스 이병구 기자
  • 승인 2023.05.01 08: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약뉴스]

▲ 버드나무 꽃가루가 바람에 날려 클러버 앞에 멈춰섰다. 마치 막 짜낸 솜털처럼 부드럽다.
▲ 버드나무 꽃가루가 바람에 날려 클러버 앞에 멈춰섰다. 마치 막 짜낸 솜털처럼 부드럽다.

행운도 가끔은 쉬어가야 합니다.

버드나무 꽃가루가 날 릴 때는 그렇죠.

클로버 잎이 솜털에 쌓여 잠이 들었어요.

하얀 것을 만져 보니 감촉이 없는데요.

부드럽고 가볍기가 마치 봄바람 같더군요.

이럴 때 알레르기 환자는 고생입니다.

눈으로 보이는데 느껴지지 않으니 조심해야죠.

좋은 하루 보내시기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