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76975 2077203
최종편집 2021-12-05 07:32 (일)
FDA, 로슈 황반변성 치료제 임플란트 승인
상태바
FDA, 로슈 황반변성 치료제 임플란트 승인
  • 의약뉴스 이한기 기자
  • 승인 2021.10.23 0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치료제 투여빈도 줄여...동종 최초의 치료법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로슈의 새로운 신생혈관성(습성) 연령관련 황반변성(nAMD) 치료법을 승인했다.

로슈의 자회사 제넨텍은 22일(현지시각) 미국 FDA가 이전에 최소 두 가지 이상의 항-VEGF(혈관내피성장인자) 주사에 반응을 보인 신생혈관성 연령관련 황반변성 환자의 치료를 위해 안구 임플란트를 통해 사용되는 서스비모(Susvimo, 라니비주맙) 100mg/mL를 승인했다고 발표했다.

▲ 로슈의 서스비모는 재충전 가능한 임플란트를 통해 라니비주맙을 지속적으로 눈에 전달하면서 연간 치료 횟수를 2회로 줄일 수 있다.
▲ 로슈의 서스비모는 재충전 가능한 임플란트를 통해 라니비주맙을 지속적으로 눈에 전달하면서 연간 치료 횟수를 2회로 줄일 수 있다.

신생혈관성 연령관련 황반변성은 잠재적으로 실명을 일으킬 수 있는 질환이며, 대개 한 달에 1회 안내주사로 치료를 받아야 한다.

앞서 라니비주맙 약물전달시스템(Port Delivery System, PDS)로 불린 서스비모는 투여 빈도를 1년에 12회에서 2회로 줄일 수 있는 최초이자 유일한 FDA 승인된 nAMD 치료법이다.

서스비모는 라니비주맙(제품명 루센티스)을 지속적으로 전달하며, nAMD 환자에게 한 달에 1회 투여하는 항-VEGF 안내주사에 대한 대안을 제공한다.

서스비모 안구 임플란트는 1회 외래진료 도중 수술을 통해 눈에 삽입하며 6개월마다 재충전한다. 서스비모 임플란트가 삽입된 동안에도 필요할 경우 라니비주맙을 추가로 투여할 수 있다.

이번 승인은 Archway 임상 3상 시험에서 나온 긍정적인 결과를 근거로 한다. 서스비모로 치료받은 nAMD 환자는 월 1회 라니비주맙 주사를 투여받은 환자와 동등한 시력 개선 및 유지를 달성했다.

서스비모 치료군에서 첫 번째 재충전 이전에 라니비주맙 추가 치료를 받은 환자 비율은 1.6%에 불과했다. 서스비모의 내약성은 전반적으로 양호했으며 긍정적인 유익성-위해성 프로필을 보였다.

다만 서스비모 임플란트는 라니비주맙 주사와 비교했을 때 안구내염 발생 위험이 3배 더 높은 것으로 관찰됐다. 이러한 사건의 상당수는 결막 수축 또는 침식과 관련이 있었다. 제넨텍은 적절한 결막 관리 및 조기 발견과 수술을 통한 수축 또는 침식 복구 시 안구내염 위험이 감소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임상시험에서 가장 흔한 이상반응은 결막 출혈, 결막 충혈, 홍채염, 눈 통증 등이었다.

로슈의 최고의료책임자 겸 글로벌제품개발부 총괄 리바이 개러웨이 박사는 “자사는 서스비모가 현재 표준요법과 관련된 치료 부담을 잠재적으로 완화하면서 nAMD 환자가 시력을 유지하는데 도움이 줄 수 있다고 믿는다”고 밝히며 “서스비모의 승인은 시력을 위협하는 질환이 있는 사람들을 위한 로슈의 오랜 노력을 기반으로 한다”고 말했다.

로슈는 앞으로 몇 달 안에 서스비모를 미국에서 발매할 계획이다. 현재 유럽의약청(EMA)도 서스비모를 신생혈관성 연령관련 황반변성 치료법으로 심사하고 있다.

서스비모는 다수의 임상 3상 시험에서 당뇨병성 황반부종, 당뇨 망막병증 환자를 위한 치료법으로도 평가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