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76975 2077203
최종편집 2021-09-24 06:01 (금)
정신건강의학과의원 급증, 1년 사이 99개소 늘어
상태바
정신건강의학과의원 급증, 1년 사이 99개소 늘어
  • 의약뉴스 송재훈 기자
  • 승인 2021.09.10 14: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정신건강의학과의원수가 가파르게 증가하고 있다. 소아청소년과의원이 급감하고 있는 것과는 정반대의 분위기다.
▲ 정신건강의학과의원수가 가파르게 증가하고 있다. 소아청소년과의원이 급감하고 있는 것과는 정반대의 분위기다.

정신건강의학과의원수가 가파르게 증가하고 있다. 소아청소년과의원이 급감하고 있는 것과는 정반대의 분위기다.

보건의료빅데이터 개방시스템에 따르면, 지난 2분기 현재 전국 정신건강의학과의원은 총 1366개소로 앞선 1분기보다도 34개소가 더 늘어났다. 전년 동기대비와 비교하면 99개소가 늘어난 수치다.

시도별로는 지난 1분기와 비교해 서울에서만 17개소가 늘어났고, 경기도에서 9개소, 부산과 대구, 대전에서 각 2개소, 전북과 전남에서 각 1개소가 늘었으며, 이 기간 정신건강의학과의원수가 줄어든 지역은 없었다.

전년 동기와 비교하면 서울에서 53개소, 경기도에서 20개소, 부산에서 10개소, 대전에서 4개소, 전남에서 3개소, 전북과 경북, 경남에서 각 2개소, 대구와 광주, 울산, 세종 등에서 각 1개소씩 늘었으며, 전국에서 유일하게 인천만 1개소가 줄어들었다.

2분기 현재 정신건강의학과의원수는 서울이 466개소로 가장 많았고, 경기도가 278개소, 부산이 123개소, 대구 69개소, 대전 61개소, 경남 52개소, 전북과 인천이 각 50개소, 광주 43개소, 충남 30개소, 경북과 충북이 각 29개소, 전남 22개소, 강원 21개소, 울산과 제주가 각 1

7개소, 세종은 9개소로 집계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