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76975 2077203
최종편집 2021-12-03 12:26 (금)
치협 “이상훈 회장 사의 표명, 일종의 헤프닝”
상태바
치협 “이상훈 회장 사의 표명, 일종의 헤프닝”
  • 의약뉴스 강현구 기자
  • 승인 2021.05.05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임 뜻 담은 심경글 철회하고 업무 복귀...회원에게 심려 끼쳐 죄송

대한치과의사협회 이상훈 회장이 사의 표명을 철회하고, 다시 회장 업무에 복귀했다. 일련의 헤프닝 속에 회원들에게 심려를 끼친 점에 대해선 사과의 뜻을 표했다.

앞서 이 회장은 지난달 24일 정기대의원총회 이후, 집행부 단톡방에 ‘최근 몇 년간 우울증약으로 버텨왔지만 요즘 극단적 선택까지 들면서 내려놓아야 할 순간이라는 판단이 들었다’는 사임의 뜻을 담은 장문의 글을 남긴 바 있다.

해당 글에서 이 회장은 “동료끼리 서로 격려해줘도 모자랄 판에 다퉜고, 그 사이 집행부의 위상은 서서히 추락해갔다”며 “대의원총회에서 예산안 미통과로 집행부는 불신임에 가까운 타격을 받았는데도 살신성인의 모습을 보이지 못하는 사람들을 보면서, 모든 책임은 통솔하지 못한 리더에게 있기에 제가 모든 걸 안고 가겠다”고 밝혔다.

▲ 다시 회장 업무에 복귀한 이상훈 치협회장은 대한의사협회, 대한병원협회, 대한한의사협회와 함께 진행하기로 한 ‘비급여 진료비용 신고 의무화 정책추진 재고 촉구 기자회견’에 참석했다.
▲ 다시 회장 업무에 복귀한 이상훈 치협회장은 대한의사협회, 대한병원협회, 대한한의사협회와 함께 진행하기로 한 ‘비급여 진료비용 신고 의무화 정책추진 재고 촉구 기자회견’에 참석했다.

이 회장이 사의의 뜻을 담은 심경글을 올린 것을 확인한 치협에선 이 회장을 극구 만류한 것으로 알려졌다.

치협에 따르면, 임원진뿐만 아니라 대의원회 의장 등 치과계 원로들까지 이 회장을 만류하고 설득했고, 이 회장 역시 마음을 다시 잡고, 회무에 적극 임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이에 대해 치협 관계자는 “일종의 헤프닝이었다. 치협 내 갈등, 정총서 예산 및 사업계획안 부결로 인해 이 회장이 사의의 심경을 담은 글을 올린 것은 사실”이라며 “치협 임원진 및 치과계 원로들이 적극 만류하고 권유해 이 회장이 이를 철회하고 회장 업무에 전력으로 임하겠다고 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혹시나 이번 일로 인해 걱정하신 회원들이 있다면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며 “앞으로 치협은 이상훈 회장을 중심으로 더욱 회무에 정진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시 회장 업무에 복귀하겠다고 선언한 이상훈 회장의 첫 행보는 대한의사협회, 대한병원협회, 대한한의사협회와 함께 진행하기로 한 ‘비급여 진료비용 신고 의무화 정책추진 재고 촉구 기자회견’이었다.

이날 기자회견에 참석이 이 회장은 강한 어조로 비급여 진료비용 신고 의무화 정책 추진을 규탄했다.

그는 “치협과 3만 회원은 10여년 전부터 불법 기업형 사무장 의료기관과의 전쟁을 치르다시피하며 현재까지 그 기조를 유지하고 있다”며 “의료는 절대 상품화되어선 안 된다. 이는 국민들을 위해서 바람직하다는 이유 때문에 지금까지 행동하고 투쟁해왔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의료를 상품화해서 가격만 쫓다 보면 과잉진료, 부실진료라는 폐해로 나타날 수 있기 때문에 국민을 위해 바람직하지 않다”며 “의료인의 편의만을 위해 주장하는 게 아니고, 국민들을 위해서 바람직하지 않다. 의료는 절대 상품화되어선 안 된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