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76975 2077203
최종편집 2024-04-15 22:42 (월)
올림푸스, 비뇨기질환 치료기기 회사 ‘메디-테이트’ 인수 추진
상태바
올림푸스, 비뇨기질환 치료기기 회사 ‘메디-테이트’ 인수 추진
  • 의약뉴스 송재훈 기자
  • 승인 2021.03.12 1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림푸스한국(대표 오카다 나오키)은 올림푸스 본사가 주식매수청구권(콜옵션)을 통해 이스라엘의 비뇨기질환 치료기기 회사 ‘메디-테이트(Medi-Tate)’ 인수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메디-테이트는 양성전립선비대증 관련 최소침습 치료솔루션을 연구개발·생산·판매하는 의료기기 업체이다. 올림푸스는 2018년 11월 메디-테이트에 처음 투자를 시작해 제품 유통권 및 추후 회사 주식 100%를 인수하는 권리를 획득한 바 있다.

올림푸스는 지난 2년간 대표제품인 아이틴드(iTind)의 판매실적과 임상적 가치를 검토했고, 향후 양성전립선비대증 치료시장에서의 입지를 강화하고, 자사의 최소침습치료 기술 포트폴리오를 확대하기 위해 이번 인수를 최종 결정했다. 

아이틴드는 양성전립선비대증으로 인한 하부요로증상을 완화시키기 위해 일시적으로 삽입되는 니티놀(Nitinol: 티탄과 니켈의 합금) 재질의 의료기기다. 

제품을 접은 상태로 전립선 요도(prostatic urethra)에 삽입하면, 3개의 지점에서 서서히 확장되면서 부드럽게 압력을 가해 전립선 요도와 방광목 (bladder neck)의 형태를 변경시킨다. 

5~7일 후에 기기를 제거하면 소변이 흐르는 통로가 더 넓어지고, 양성전립선비대증의 증상이 완화된다. 

유럽 통합규격인증(CE)과 미국 FDA 승인을 받았으며, 현재 국내에서도 허가 절차를 진행 중이다. 

올림푸스 최고운영책임자(COO, Chief, Operating Officer) 나초 아비아(Nacho Abia)는 “올림푸스는 전립선비대증의 대표적인 치료법인 경요도전립선절제술(TURP)용 치료기기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면서 “메디-테이트에 대한 투자를 통해 그간 비뇨의학과 사업 확대를 성공적으로 추진할 수 있었으며, 비뇨기질환 앞으로 사회적 비용 절감, 환자의 삶의 질 및 안전성 향상에도 더욱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전 세계 소화기 내시경 분야 1인 올림푸스는 글로벌 의료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해 2019년부터 치료, 수술용 기기를 제공하는 치료솔루션사업(Therapeutic Solutions Division)의 확대를 추진해 왔다. 

주요 분야는 소화기과, 비뇨의학과, 호흡기과 제품으로, 비뇨의학과 제품에는 연성방광내시경, 요관내시경, 절제경 등이 있다. 

올림푸스는 지난 1월에도 기관지 내시경 및 호흡기 질환 진단·치료 분야에 전문성을 보유한 ‘베란 메디컬 테크놀로지스(Veran Medical Technologies, Inc.)’사를 인수해, 호흡기과 제품 포트폴리오를 확대한 바 있다. 

올림푸스는 의료내시경, 복강경, 수술장비 등의 진단ㆍ치료 솔루션을 제공하는 ‘의료사업’과 현미경, 산업내시경 등 이미징ㆍ계측ㆍ측정 솔루션을 제공하는 ‘사이언스솔루션사업’을 중심으로 전 세계 의학 및 과학 산업 분야의 발전에 기여하고 있다. 

한편, 국내에서는 2017년 10월 인천 송도에 의료트레이닝센터(KTEC)를 건립해 보건 의료인에게 전문적인 제품 트레이닝과 시연 기회를 제공함으로써 국민 건강 증진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