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76975 2077203
최종편집 2020-12-04 02:25 (금)
소나무, 많기도 해라- 송진 냄새 진할 수밖에
상태바
소나무, 많기도 해라- 송진 냄새 진할 수밖에
  • 의약뉴스 이순 기자
  • 승인 2020.11.16 0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소나무가 많은 곳에 가면 송진 냄새가 난다. 진한 향이 장관이다. 눈으로 호사하고 코로 음미한다. 가을 숲은 여러모로 활력을 준다.
▲ 소나무가 많은 곳에 가면 송진 냄새가 난다. 진한 향이 장관이다. 눈으로 호사하고 코로 음미한다. 가을 숲은 여러모로 활력을 준다.

석양이 숲을 비스듬히 비추면

나무들은 살아서 꿈틀거린다.

송진향 확 풍기면서 내가 숲의 왕이요, 한다.

맞다고, 정말 왕이 맞다고 고개 끄덕인다.

솔내음 맡으며 송진으로 불피우던 그 시절 생각한다.

그때가 좋았지, 근심 걱정 없던 그때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