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76975 2077203
최종편집 2020-07-11 06:10 (토)
성남시약사회, “‘공적마스크 면세’ 즉각 시행하라”
상태바
성남시약사회, “‘공적마스크 면세’ 즉각 시행하라”
  • 의약뉴스 신승헌 기자
  • 승인 2020.06.03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명서 채택ㆍ발표...“대통령과 여당 약속 반드시 이행돼야”

성남시약사회(회장 한동원)가 ‘공적마스크 면세 즉각 시행’을 촉구하고 나섰다.

성남시약사회는 최근 상임이사회를 개최하고 ‘공적마스크 면세’ 시행을 촉구하는 성명서를 채택ㆍ발표했다.   

시약사회는 성명을 통해 정부 요청에 의해 공적마스크 판매를 전담한 약국에 대한 부당한 세금가중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부가가치세 면세와 소득세 감면을 강력히 요구한다고 밝혔다.

특히, 공적마스크는 국가가 사입가와 판매가, 구매요일과 구매수량 등을 엄격히 통제하는 공공재이며, 코로나19 필수 방역물품으로서 전문의약품과 같은 면세재화로서 비과세 하는 것이 지극히 타당하다고 주장했다. 

또, 대통령과 여당이 약속했던 공적마스크 세금 면제 추진약속은 반드시 이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그동안 약국은 코로나19라는 국가적재난상황을 맞아 기본적인 조제 및 판매, 상담 업무차질을 감수하며 위기극복을 위해 공적마스크 판매에 헌신적인 노력을 기울여 왔으며, 국가방역체계 안정화를 위해 묵묵히 역할을 수행해 왔다고 밝혔다.

끝으로 최근 ‘감염병 예방 마스크 소득세, 부가세 감면을 위한 조세특례제한법 일부개정안’이 기획재정부 반대로 보류판정을 받은 것에 대해 강력히 규탄하며, 정부는 ‘공적마스크 면세’를 즉각 시행한다고 거듭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