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76975 2077203
최종편집 2020-08-09 14:29 (일)
원효대교 아래에 서면
상태바
원효대교 아래에 서면
  • 의약뉴스 이병구 기자
  • 승인 2019.07.28 1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덥고 습한 날에는 짜증나기 쉽다.

이런 날에는 다리 밑으로 피서를 떠나도 좋다.

푸른 초원에서 강바람을 맞으면 기분전환이 된다.

원효대교 아래는 많은 인파가 북적인다.

달리거나 걷거나 자전거를 타거나 텐트를 치고 그 안에서 논다.

다리는 간혹 V자형을 띈다.

아름다운 구조물이다.

한강다리 중 13번째로 건설됐다.

한강대교와 마포대교의 교통량을 분산하기 위해서다.

독일의 최신 공법을 도입해 1878년 착공해 1981년 완공했다.

길이 1470미터 너비 20미터의 4차선 도로다.

그 아래를 따라 걸으면 한강이 얼마나 고마운지 절로 실감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