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76975 2077203
최종편집 2022-05-16 12:55 (월)
제약, 개국가 관심 늦었지만 환영할 일
상태바
제약, 개국가 관심 늦었지만 환영할 일
  • 의약뉴스
  • 승인 2003.03.27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약사들이 개국가에 관심을 갖기 시작했다. 뒤늦었지만 환영할 만한 일이다. 분업 이후 제약사들은 처방전을 유치하기 위해 모든 역량을 의사에게 집중했다.

그 결과 약국의 경영은 황폐해 지고 약사들은 제약영업 사원을 구경하는 것이 어려워 졌다. 약사들은 아무리 처방이 중요하다고 하지만 일순간 바뀌는 마케팅에 당황한 기색이 역력했다.


복약지도에 필수적인 약에 관한 정보조차 제대로 확보하지 못해 발을 동동 구를 정도혔다. 그만큼 제약사들의 약사 우습게 보기가 한동한 계속됐다는 애기다.


하지만 이제 상황이 조금씩 달라지고 있다. 제약사들이 약사구애에 나섰기 때문이다. 처방은 한계가 있다는 인식이 확산되고 전문약으로는 마진을 남길수 없어 성장제동이 걸렸기 때문이다.


약사들은 이런 제약사의 변신을 곱지 않은 눈으로 바라보지만 한편으로는 '만시지탄'의 심정으로 환영하고 있다. 제약사와 약사는 어차피 한배를 탄 동업자 아닌가.


약사들은 비록 제약사들이 처방약을 이유로 푸대접 했지만 뒤늦게 나마 약사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있는 것에 대해 안도감을 내쉬고 있다. 제약사들은 더욱 분발해 그동안 소홀했던 개국가 마케팅에 만전을 기해줄 것을 당부한다.

약국이 살아야 제약사가 살고 국민건강이 살찐다는 판단을 의약뉴스는 하고 있다.




의약뉴스(newsmp@newsmp.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