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76975 2077203
최종편집 2022-10-02 15:58 (일)
장관 누구든 원칙 지키면 걱정없어
상태바
장관 누구든 원칙 지키면 걱정없어
  • 의약뉴스
  • 승인 2003.02.10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약계가 차기 복지부 장관 후임에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 장관이 누가되느냐에 따라 정책 기조가 달라질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원칙과 상도를 지킨다면 누가 장관이 되든 걱정하거나 문제 될 것이 없다. 샛길을 찾거나 관행이라는 이름으로 지금까지 통용된 기득권을 여전히 누리려는 생각만 버리면 된다.


대통령도 바뀌고 사회도 급격히 변하는데 오직 의사 약사 제약사들만 변하기를 거부한다면 어떤 장관이 오더라도 힘든 과정을 겪게 될 것이다. 김성순 의원이니 김홍신 의원이니 하면서 줄대기에 나서는 모습은 보기에 안타깝다.


대통령 당선자가 인사청탁을 하면 패가망신을 당한다고 경고했음에도 신임 복지부 장관에게 끈을 대려는 이익단체들의 노력은 가히 눈물겹다.

누가 김의원과 친하니 그 사람과 접촉해서 보고하라는 식의 주문이 여전히 전가의 보도로 활용되고 있다면 의약계의 앞날은 사뭇 불투명 할 수 밖에 없다.


의약뉴스(newsmp@newsmp.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