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76975 2077203
최종편집 2024-04-15 08:24 (월)
사랑은 가고 옛날만 남기전에- 멈추고 뒤돌아 보는 지혜
상태바
사랑은 가고 옛날만 남기전에- 멈추고 뒤돌아 보는 지혜
  • 의약뉴스 이병구 기자
  • 승인 2023.01.09 0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약뉴스]

▲ 초나 분이나 시간으로는 이런 나무의 흔적을 만들 수 없죠. 그것이 쌓여 세월이 되어야 합니다. 세월은 크고 넓지만 초나 분으로 시작된다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합니다.
▲ 초나 분이나 시간으로는 이런 나무의 흔적을 만들 수 없죠. 그것이 쌓여 세월이 되어야 합니다. 세월은 크고 넓지만 초나 분으로 시작된다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합니다.

세월의 흔적입니다.

초나 분이나 시간으로는 이런 모습 생겨나지 않죠.

그것이 쌓이고 쌓여 이렇게 됩니다.

세월은 크고 넓어서 해와 달 같은 존재입니다.

그러나 그 출발은 뚝딱하면 지나가는 초로 시작되죠.

계묘년 새해의 둘째 주입니다.

지나간 세월을 탓하기 전에 멈추고 뒤를 돌아보는 지혜가 필요합니다.

사랑은 가고 옛날만 남기 전에 말이죠.

좋은 하루 보내시기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