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76975 2077203
최종편집 2024-07-13 06:02 (토)
지렁이와 매미 애벌레 사냥꾼- 몸보신 하려다 몸 망가져
상태바
지렁이와 매미 애벌레 사냥꾼- 몸보신 하려다 몸 망가져
  • 의약뉴스 이순 기자
  • 승인 2022.07.28 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약뉴스]

▲ 매미 애벌레다.막 땅에서 나와 나무에 올랐다. 다음날이면 이 녀석의 우람한 목소리를 들을 수 있다.
▲ 매미 애벌레다.막 땅에서 나와 나무에 올랐다. 다음날이면 이 녀석의 우람한 목소리를 들을 수 있다.
▲ 매미가 빠져나간 껍데기다. 애벌레와 모습이 비슷하나 자세히 보면 다르다. 녀석도 인간 사냥꾼을 용케도 피했다.
▲ 매미가 빠져나간 껍데기다. 애벌레와 모습이 비슷하나 자세히 보면 다르다. 녀석도 인간 사냥꾼을 용케도 피했다.

장화 신고 도심 하천 주변을 열심히 헤매 도는 사람들 있다.

검은 봉지 옆에 차고 작은 기구로 땅을 파서는 무언가를 꺼내든다.

그리고 꺼낸 것을 누가 볼 새라 얼른 담는다.

그리고 또 같은 일을 반복한다.

지렁이 사냥꾼이다.

그러지 말라고 해도 계속해서 한다.

밤이다.

해마다 이맘때쯤이면 두 명이 한 조가 돼서 손에 들고 이마에 차고 불질이 한창이다.

주로 나무 밑동부터 자신의 키높이까지 손전등을 비춘다.

무려 칠 년간 땅속에 있다가 단 일주일 살기 위해 막 밖으로 나온 물기 덜 빠진 매미를 잡기 위해서다.

그러지 말라고 작년에 두명의 매미 사냥꾼을 만나서 말한 적이 있다.

그러나 성충이 되지 못한 애벌레는 사마귀가 아닌 인간사냥꾼이라는 천적 앞에서 맥없이 무너지고 있다. 

올해도 여전하다.

누가 지렁이 사냥꾼과 매미 사냥꾼을 막아 주었으면 싶다.

그들은 한통속이다.

몸보신하려다 몸 망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