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76975 2077203
최종편집 2024-04-19 01:53 (금)
하지가 멀지 않았다- 감자꽃 활짝 피다
상태바
하지가 멀지 않았다- 감자꽃 활짝 피다
  • 의약뉴스 이병구 기자
  • 승인 2022.06.09 08: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약뉴스]

▲ 다섯장의 백색 감자꽃과 길게 나온 노란색의 꽃밥이 하지가 멀지 않았다고 말해준다.
▲ 다섯장의 백색 감자꽃과 길게 나온 노란색의 꽃밥이 하지가 멀지 않았다고 말해준다.

기다려요.

하지가 멀지 않았으니.(올해는 이달 21일)

그날을 손꼽는 하지감자.

백색의 꽃,

길고 둥근 노란색의 꽃밥은

조금만 더 조금만 더

기다려 보자꾸나

이렇게 말하곤 하죠.

그렇다면 그래야지요.

좋은 하루 보내시기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