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76975 2077203
최종편집 2023-01-28 19:58 (토)
대한간호협회 신경림 회장, 간호대생 국시거부 선언 철회 요청
상태바
대한간호협회 신경림 회장, 간호대생 국시거부 선언 철회 요청
  • 의약뉴스 송재훈 기자
  • 승인 2022.01.06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간호대학생비상대책본부가 간호법 제정을 촉구하며 간호사 국가시험 거부를 선언한 가운데 대한간호협회(회장 신경림)가 철회를 요청했다.

전국 16개 시도 간호대학생 대표들로 구성된 전국간호대학생비상대책본부는 지난 5일 국회 앞에서 열린 간호법 제정 촉구 수요집회에 참석, “간호법이 오는 11일 국회에서 통과되지 않으면 국가시험 거부, 동맹휴학 등 집단행동에 돌입하겠다”고 사상초유의 국시거부 선언을 한 바 있다.

그러나 6일, 대한간호협회 신경림 회장은 ‘전국 간호대학생 여러분께 말씀 드립니다’라는 제목의 서신문을 통해 “간호법 제정의 궁극적 목적이 국민건강증진에 있는 만큼 국민건강을 책임져야 하는 예비간호사인 간호학생들이 국가시험을 거부해선 안 된다”고 밝혔다.

특히 “간호법 제정 촉구를 위해 전국 16개 시도 간호대학생 대표분들이 적극적으로 참여한 것은 든든하고 감사한 행동이지만, 간호법 제정을 이유로 국시거부를 주장한 것은 너무나 마음이 착잡하다”며 “시도 간호대학생 대표 여러분께 국시거부 주장을 거두어 줄 것을 당부드린다”고 거듭 당부했다.

그 이유로 “지난해 의과대학 증원 반대로 코로나19란 의료위기 상황에서 감행된 의대생들의 국시거부 사태에 국민들께서 보낸 매서운 질타를 잊어선 안 된다”면서 “간호법은 국민과 환자 중심의 간호ㆍ돌봄 전달체계를 구축하고 우수한 간호인력 확보와 적정 배치를 통해 국민건강증진에 기여하는 것이 법 제정의 궁극적 목표인 만큼 간호법 제정이 국민의 생명과 안전에 조금이라도 대립되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당당하게 대통령선거 전에 간호법 제정이 이뤄질 수 있도록 혼신을 다하겠다”며 “우리 간호사와 예비간호사들은 지금의 위기를 슬기롭게 극복하는 지혜로운 자세로, 협회를 믿고 따라와 달라”고 당부했다.

다음은 신경림 회장의 서신 전문.

전국 간호대학생 여러분께 말씀 드립니다


예비간호사인 대학생들이 간호법 제정 촉구를 위해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것은 대한간호협회 회장으로서는 정말 든든하고 감사한 행동입니다.

그러나 어제 전국 16개 시도 간호대학생 대표들로 구성된 전국간호대학생비상대책본부가 간호법 제정을 이유로 국시거부를 주장한 것에 대해 너무나도 마음이 착잡합니다.

간호사 국시를 앞둔 간호대학생들까지 나서게 한 것이 선배로서 안타깝고 가슴 아프기에 시도 간호대학생 대표 여러분께 국시거부 주장을 거두어 줄 것을 당부 드립니다.

지난해 의과대학 증원에 반대한다며 코로나19라는 의료위기 상황에서 감행된 의대생들의 국시거부 사태에서 국민들께서 보낸 매서운 질타와 반감도 잊어서는 안됩니다.

간호법은 간호인력만을 위한 법이 아닙니다. 국민과 환자 중심의 간호·돌봄 전달체계를 구축하고 우수한 간호인력 확보와 적정 배치를 통해 국민건강증진에 기여하는 것이 법 제정의 궁극적인 목표입니다.

지금 우리 의료현장은 코로나로 인한 의료위기 상태에 봉착해 있습니다. 우리 간호사와 예비간호사들은 이러한 위기를 슬기롭게 극복해 나가야 합니다.

이러한 때에 예비간호사로서 간호학도의 본분을 저버리는 것은 간호법 제정을 위해서도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간호법 제정이 국민의 생명과 안전에 조금이라도 대립되어서는 안됩니다.

전국간호대학생비상대책본부 각 시도대표님들께 부탁드립니다. 대한간호협회가 추진하는 간호법 제정을 위한 활동을 믿고 따라 주시기 바랍니다.

더 열심히 그리고 당당히 대통령선거 전에 간호법 제정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혼신을 다하겠습니다. 대한간호협회를 믿고 따라 주실 것을 간곡하게 부탁드립니다.

2022. 1. 6

대한간호협회 회장  신 경 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