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76975 2077203
최종편집 2021-10-27 13:31 (수)
우적우적- 먹는 예절을 생각한다면
상태바
우적우적- 먹는 예절을 생각한다면
  • 의약뉴스 이순 기자
  • 승인 2021.08.04 0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약하고 부드러운 것이 아니라 단단하고 질긴 것을 자꾸 씹는 소리를 나타낸다.

외양간의 소가 배가 고팠던지 여물을 주자마자 우적우적 마구 씹어 댔다.

사람이라면 예의를 생각해 조심해서 소리나지 않게 먹어야 한다.

그런가 하면 거침없이 앞으로 나아가는 모양도 우적우적이다. 

이때는 기세가 아주 좋다. 

철수는 영희의 손을 잡고 쏟아지는 빗속을 우적우적 달려 나갔다.

센말은 우쩍우쩍이며 작은 말은 와작와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