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76975 2077203
최종편집 2024-05-27 09:34 (월)
내부지거來不知去-겸손하고 성찰하고 낮추어야
상태바
내부지거來不知去-겸손하고 성찰하고 낮추어야
  • 의약뉴스 이순 기자
  • 승인 2021.04.09 0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來 올 내

-不 아닐 부

-知 알 지

-去 갈 거

직역을 하면 올 때는 갈 때의 일을 알지 못한다는 것이다.

세상사는 급하게 돌아가고 올 때 변하지 않았던 것도 갈 때는 변했을 수 있다.

이는 표면으로 드러난 것과 드러나지 않은 것을 다 알기는 어렵다는 의미다.

보이지 않는 곳과 보이는 곳의 양면을 다 파악하는 것은 불가능하다.

그러니 겸손하고 성찰하고 자기 자신을 높이기보다는 낮추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