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76975 2077203
최종편집 2021-12-08 11:15 (수)
궁따다- 그런 행동은 비난 받아 마땅
상태바
궁따다- 그런 행동은 비난 받아 마땅
  • 의약뉴스 이순 기자
  • 승인 2021.02.01 08: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치미를 떼고 엉뚱한 말을 할 때 쓸 수 있는 우리말이다.

여기서 시치미는 자기가 한 일을 하지 않았다고 우기거나 알면서도 모르체 하는 것을 말한다.

매 사냥이 성행할 당시에는 어느 매가 자신의 매인지 알기 어려웠다.

그래서 매의 꽁지에 매의 주인임을 밝히는 네모난 뿔 모양에 주소를 써 넣었다.

그것이 시치미인데 시치미를 떼면 주인을 분간하기 어려웠다.

그래서 시치미를 떼는 행위는 아주 비난 받아 마땅하다.

궁따는 행위을 자주 하면 언젠가는 큰 코 다친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