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76975 2077203
최종편집 2020-07-08 10:11 (수)
최대집 회장 “총선 이후 코로나19 대응 객관적 비판할 것”
상태바
최대집 회장 “총선 이후 코로나19 대응 객관적 비판할 것”
  • 의약뉴스 강현구 기자
  • 승인 2020.04.16 1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범정부적 대응 요구...문 케어 강행시 전국의사총파업 대응 선언
▲ 최대집 회장의 페이스북.
▲ 최대집 회장의 페이스북.

의협 최대집 회장이 제21대 총선이 마무리 된 시점부터 코로나19 관련 정부 대응을 객관적으로 비판하겠다고 선언했다. 

대한의사협회 최대집 회장은 4ㆍ15 총선이 끝난 직후인 1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코로나19 대응에 만전을 기하고, 독단적 의료정책 강행 말아야’라는 글을 올리며 이 같이 밝혔다.

4월 15일 진행된 제21대 국회의원 선거는 더불어민주당과 비례정당 더불어시민당이 국회 전체 300석 중 180석을 확보했다. 미래통합당과 미래한국당은 개헌저지선인 100석을 조금 넘는 데 그쳤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16일 오전 9시 기준(개표율99.9%) 253개 지역구 가운데 민주당 후보가 163곳, 통합당 후보가 84곳, 정의당 후보가 1곳, 무소속 후보가 5곳에서 각각 1위를 기록했다. 

비례대표의 경우 개표율 99.9% 기준 미래한국당 33.8%, 시민당 33.3%, 정의당 9.6%, 국민의당 6.7%, 열린민주당 5.4% 등을 나타냈다. 이를 의석수로 환산하면 미래한국당 17석, 시민당 17석, 정의당 4석, 국민의당 3석, 열린민주당 2석이다.

이 같은 총선 결과에 최 회장은 “21대 국회 구성을 위한 4.15총선이 끝났다. 문재인 정부와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압승으로 결론났다”며 “총선이 종료된 시점에서 의협 회장으로서 ‘코로나19 범정부적 대응에 최선을 다해줄 것’과 ‘의협이 합리적 사유로 반대해왔던 문재인 케어 등 정책의 강행 중단’을 요구한다”고 전했다.

먼저 최 회장은 의료기관들에 대한 긴급 지원에 대해 나서줄 것을 요청했다.

이어 그는 “앞으로 일상과 방역을 병행해야 할 때를 대비해 필수적인 두 가지 선결조건이 필요하다”며 “하나는 수도권 중심으로 적극적 선별검사ㆍ확진검사로 감염자 조기 발견ㆍ격리ㆍ치료의 준비를 갖춰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 준비가 갖추어져야만 일상과 방역을 동시에 병행할 수 있다”며 “사전 준비 없이 사회적 거리두기를 완화할 경우, 지역사회 대규모 감염 확산과 대량 사망 사태가 발생할 가능성이 매우 크다”고 전했다.

또 그는 “다른 선결조건은 중환자 치료 체계의 구축으로, 의협은 한 달 반전부터 요구하고 있다”며 “중환자 치료를 위한 시설, 장비, 인력, 철저히 대비해야하는데, 제가 알고 있는 바로 수도권 중환자 치료 체계는 현재 거의 구축돼 있지 않다. 의협과 대한중환자의학회의 거듭된 공식적 요청에도 현 문재인 정부는 아무런 응답이 없다”고 지적했다.

여기에 최 회장은 총선이 끝났기 때문에 어떤 편견 없이 현 문재인 정부, 민주당의 코로나19 대응에 대해 냉철하고 객관적으로 비판하겠다고 선언했다.

그는 “의료기관에 필요한 사항들에 대해서는 즉각적인 지원 요청을 할 것이고 미이행시 국민에게 즉시 공표하고 직접 도움을 구할 것”이라며 “문재인 정부의 2월 하순까지 초기 코로나19 대응은 총체적 방역 실패로, 그 결과 1만 명이 넘는 확진자와 200명이 넘는 사망자가 발생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우리 사회에 이렇게 큰 고통을 안기지 않고 이 코로나 19 사태는 대응할 수 있었다”며 “문재인 대통령의 중국발 입국금지에 대한 거부가 현재 우리 국민들과 의료계에 엄청난 고통을 가져왔다는 것을 다시 한 번 확인한다”고 전했다.

그는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은 국정의 첫 과제로 코로나19 대응을 인식하고, 초기 총체적 방역 실패를 또 다시 되풀이 하지 않길 바란다”며 “또 결정적 실책을 범한다면 그 때 국민이 받을 피해는 가늠하기 어렵다. 만약 또 다시 그런 일이 발생한다면 의협은 국민과 함께 문재인 정부에 직접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와 함께 최대집 회장은 문재인 케어의 독단적 강행을 한다면 전국의사총파업으로 맞서겠다고 선언했다.

최 회장은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은 문재인 케어로 불리우는 비급여의 전면 급여화 정책을 일방적ㆍ독단적으로 강행해 왔다”며 “협의는 형식적이었고, 해가 갈수록 더 큰 규모의 급여화를 추진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문재인 정부와 여당인 민주당이 의협이 합리적 사유를 들어 오랫동안 반대해 왔던 정책들을 힘의 논리도 독단적으로 강행한다면 전국의사총파업으로 맞설 것”이라며 “의료를 멈추어 의료를 살리겠다”고 선언했다.

그는 “전문가 배제, 의학적 필요가 아닌 정치적 필요에 의한 의료정책, 독단과 강행, 일방주의, 지난 문재인 정부 3년 간 의료정책은 이런 기조로 진행돼 왔다”며 “코로나19 대응의 과정에서도 이 기본 기조는 크게 변한 것이 없다. 더는 이런 문재인 정부와 여당의 의협에 대한 태도는 용납하기 힘들다”고 덧붙였다.

#의료진 덕분에 #감사합니다 #자부심을 느낍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