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76975 2077203
최종편집 2020-07-11 17:33 (토)
진짜 황토를 만나면- 가지고 놀고 싶다
상태바
진짜 황토를 만나면- 가지고 놀고 싶다
  • 의약뉴스 이병구 기자
  • 승인 2020.03.20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황토는 다른 흙과는 확연히 구분된다. 색깔이 붉은 색이라서 멀리서도 눈에 띈다. 황토에서 자란 황토고구마는 구워 먹으면 맛이 좋다. 어느 한적한 시골에서 황토를 만나면 가지고 놀고 싶다.
▲ 황토는 다른 흙과는 확연히 구분된다. 색깔이 붉은 색이라서 멀리서도 눈에 띈다. 황토에서 자란 황토고구마는 구워 먹으면 맛이 좋다. 어느 한적한 시골에서 황토를 만나면 가지고 놀고 싶다.

황토배기로 불렀던 황토 언덕을 넘어 다녔던 소중한 추억이 있다.

언덕의 정상에는 좁은 벼랑이 있었는데 저쪽으로 건너 뛸 수는 없어도 아래로 떨어질 수는 있었다.

일부러 아래로 몸을 날려도 다치지 않았다.

벼랑이 깊지 않아서가 아니라 솜처럼 폭신한 황토가 바닥에 깔려 있었기 때문이다.

발목 정도 깊이로 황토가 박혔는데 그것을 빼내고 다시 언덕으로 달려갔던 것은 한 번이라도 더 빠지기 위해서였다.

지금 그 언덕은 사라지고 없다.

오랫동안 황토를 잊고 지냈는데 도심에서 보니 반가워서 만져보았다.

색과 모양은 황토였으나 그 옛날의 냄새와 감촉은 아니었다.

언젠가 진짜 황토를 만나서 소꿉장난하고 놀던 추억을 호명하고 싶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