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04-09 09:23 (목)
버들가지처럼- 코로나 19 아래로 아래로
상태바
버들가지처럼- 코로나 19 아래로 아래로
  • 의약뉴스 이병구 기자
  • 승인 2020.03.20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버들가지가 아래로 늘어졌다. 녀석의 특징이다. 아침 태양을 받은 연둣빛 색이 보란듯이 자태를 뽐낸다. 곧 검붉은 색의 꽃이 피겠지. 꽃 피는 봄이 오면 코로나 19도 수그러들게지.
▲ 버들가지가 아래로 늘어졌다. 녀석의 특징이다. 아침 태양을 받은 연둣빛 색이 보란듯이 자태를 뽐낸다. 곧 검붉은 색의 꽃이 피겠지. 꽃 피는 봄이 오면 코로나 19도 수그러들게지.

버들가지가 축축 늘어 졌습니다.

곧 암자색 꽃이 피겠지요.

버들가지 꺾어 피리 불었습니다.

잘라낸 가지에서 껍질만 분리하죠.

이때는 조심해서 돌려야 합니다.

줄기가 갈라지면 소리역시 갈라지니까요.

봄이 오면 불어 볼까 했습니다.

땅꼬마 시절을 그리워하면서요.

그런데 그럴 기분이 아니죠.

코로나 19의 국민적 재난이 닥쳤습니다.

축축 늘어져야 할 것은 바로 녀석이죠.

좋은 하루 보내시기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