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76975 2077203
최종편집 2020-07-14 19:28 (화)
지로모금 중단 적십자사 정부지원 준비됐나
상태바
지로모금 중단 적십자사 정부지원 준비됐나
  • 의약뉴스 송재훈 기자
  • 승인 2019.10.28 0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날씨가 추워지면 자신보다 이웃을 먼저 생각하는 사람들이 있다. 마음이 따뜻한 이들은 개인적으로 혹은 단체를 통해 기부활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한다.

대한적십자사가 모금 활동에 나서는 시기도 이즈음이다. 국민을 대상으로 지로 용지를 발송하는 등 바쁜 일정을 소화해야 한다. 공납금과 비슷한 형태의 지로는 반드시 내야 하는 공과금과는 다르다. 그러나 용지를 받아 든 사람들은 십시일반 회비를 낸다.

그것은 자신보다 어려운 사람들을 돌보려는 인지상정에서 나오는 따뜻한 마음 때문이다. 그런데 3년 후부터는 지로용지 발송이 중단된다. 국민의 거부감과 강제적 모금 형식이라는 지적이 있었던 것이 사실이다.

2019년 현재 모금액 중 지로 점유율은 55.7%로 절반을 넘고 있다. 그러나 점유율은 해마다 줄어들고 있다. 가상계좌나 무통장입금, 모바일 등에 밀려나고 있다. 지로용지에 의한 모금 활동이 사실상 어려워지고 있는 측면도 지로 모금 방식을 폐지하는 한 원인으로 작용하고 있다.

그런 가운데 정부 지원 확대에 대한 논의도 일고 있다. 줄어든 모금액만큼 정부가 나서서 지원해야 한다는 것이다. 적십자는 알다시피 긴급 재난 시에 도움을 주는 중요한 단체다.

우리나라는 1966년에 제네바 협약에 가입했다. 협약에 따르면 정부는 자국에 적십자사를 두고 발전을 도모할 의무가 있다고 적시하고 있다. 이를 바탕으로 세계 각국은 적십자사의 원활한 운영을 위해 40% 정도의 직접적인 재정지원을 하고 있다.

우리나라도 지난해 국고보조금으로 256억 원을 지원했다. 그러나 이 수치는 총결산액 7793억 원의 3.2%에 불과한 실정이다. 이에 지로용지 모금이 중단될 경우 발생할 손실액을 정부가 지원해야 한다는 여론이 일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남인순 의원 등이 이에 큰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

정상적인 인도주의 활동에 필요한 자금 지원은 자금이 없어 위축되는 재난구호사업에 매우 중요하기 때문이다. 적십자사의 지원은 정권의 입맛에 따라 지원이 좌지우지돼서는 안 된다. 날이 차가울수록 재난을 당한 이웃을 돌보는 따뜻한 마음이 절실한 시점이다.

정부가 미리 정부 지원 재원 마련에 대한 대책을 세워야 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