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02-29 06:26 (토)
"식약처 ‘인포비아’ 늑장대응, 환자에겐 안돼”
상태바
"식약처 ‘인포비아’ 늑장대응, 환자에겐 안돼”
  • 의약뉴스 김홍진 기자
  • 승인 2019.10.07 1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인순 의원 “환자 안전 관리 신속히 대응해야”
 

인보사, 인공유방, 인공혈관 등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가 이른바 ‘인포비아’에 시달리고 있는 가운데, 이 사건들에 대한 식약처 공통점은 ‘늑장대응’이며 이 같은 형태가 환자 안전관리에서는 나타나지 말아야 한다는 의견이 제기됐다.

국회보건복지위원회 남인순 의원(사진)은 7일 진행된 식약처 국정감사 중 이 같은 내용에 질의했다.

이에 식약처 이의경 처장은 “적극적이고 능동적으로 대처 하겠다”고 답했지만 남 의원은 “두리뭉실한 답변은 의미가 없으니 구체적 대책을 내 놓으라”고 일축했다.

이어진 질의에서 남 의원은 “인보사의 경우 공식적으로 보고된 부작용 건수가 334건이며, 이중 종양 관련 보고는 무려 12건에 달한다”고 지적했다.

또한 남 의원은 인보사에 대한 종양과 약물 간 인과관계 평가결과가 나오지 않은 상황에서, 결과에 대한 환자 보상안 여부와 엘러간의 거친 표면 인공유방 보형물 이식이 파악되지 않은 2만 5000여 환자에 대한 확인 및 보상안 마련 등 질문을 쏟았다.

이 처장은 인공 유방 보형물에 대해 폐업한 의료기관이 주요 원인인 점과 환자 프라이버시 문제로 환자 파악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답했다.

여기에 식약처가 직접 확인을 할 수 없는 상황이라 SNS등 온라인 매체를 통해 환자 자진 보고를 독려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았으며, 무증상 환자를 위해 장기추적시스템을 마련하고 있으며 환자 등록을 이끌어 내겠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식욕억제제에 대한 남 의원의 마약류통합시스템 활용 제안에는 현재 발의 법안이 법사의에 올라가 있다며 최대한 빨리 처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