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06-03 19:50 (수)
7월 생동성 시험, 61% 급증
상태바
7월 생동성 시험, 61% 급증
  • 의약뉴스 한지호 기자
  • 승인 2019.08.05 12: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약처 29건 승인..동구바이오 4건 최다

지난달 생물학적동등성시험(생동성시험) 승인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7월 한달 동안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승인을 받은 생동성시험은 29건으로, 전년 동기 18건 대비 61.1%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생동성시험이란 제네릭 개발을 위한 시험으로 동일 주성분을 함유한 두 제제의 생체이용률이 동등하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한 시험이다. 

즉, 생동성시험 승인이 많아지는 것은 제약사들이 제네릭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지난 상반기 생동성시험 승인건수는 91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82건과 비교해 10.1% 늘어난 수준이었다. 같은 기간 임상시험(생동성 제외) 증가율 19%에 못 미쳤던 수치였으나 지난달 급격히 증가한 모양새다.

신청인 별로 살펴보면 동구바이오제약이 4건으로 가장 많은 시험을 승인받았다. 이어 신풍제약, 한국프라임제약, 환인제약이 각 2건씩 승인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종근당, 일동제약, 현대약품, 제일약품 등 20개사는 각 1건씩의 생동성시험을 승인받았다.

생동성 시험 승인을 받은 약품에는 제2형 당뇨 치료제 자디앙정(베링거인겔하임)의 제네릭인 엠파앙정(동구바이오), 고혈압과 고지혈증 복합제인 듀오웰정(유한양행)의 제네릭인 텔미트렌에스정(종근당), 알츠하이머성 치매 치료제인 아리셉트정(대웅제약)의 제네릭인 HDDO-1728(현대약품) 등이 있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