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02-29 06:26 (토)
독산 앞바다와 소황사구
상태바
독산 앞바다와 소황사구
  • 의약뉴스 이병구 기자
  • 승인 2019.03.11 0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산해수욕장 앞섬에 일몰이 지나고 있다.

아이와 엄마가 여유롭게 주변을 산책한다.

아빠는 던진 미끼에 물어줄 고기를 기다리며 먼바다를 응시한다.

이른 봄 서해안 풍경은 여유롭다.

대천이나 무창포의 명성에는 못미치지만 그 만의 운치가 있다.

또 여기서 소황사구를 탐방 할 수 있다.

약 2.5킬로 미터에 달하는 해안사구를 구경하는 재미가 쏠쏠할 듯 하다.

2005년에 생태보전 지역으로, 2018년에는 국내 첫 번째 해양경관 보호구역으로 지정됐다.

바닷가 또는 바닷속의 지형과 지질의 탁월한 경관적 가치를 인정한 것이다.

안내푯말에는 노랑부리백로, 수달, 표범장지뱀, 검은머리물새떼 등 천연기념물이 서식한다고 한다.

순비기나무, 통보리사초, 갯쇠보리, 갯그렁 등의 흔치 않는 식물도 볼 수 있다.

하지만 아무때나 탐방이 가능하지는 않다.

바로 인근에 전투기 사격장이 있기 때문이다. 굉음을 내며 낮게 날아 폭탄을 투하할 때면 오금이 저린다.

그래서 탐방 가능한 날짜를 미리 확인하고 와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