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02-28 14:09 (금)
한의협, 정부에 의료사고·비윤리적 행위 근절대책 요구
상태바
한의협, 정부에 의료사고·비윤리적 행위 근절대책 요구
  • 의약뉴스 강현구 기자
  • 승인 2018.09.19 18: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료계 사건·사고 각종 사례 재발방지책 마련 촉구

한의협이 정부가 직접 의료계의 각종 사건·사고들을 근절할 대책마련에 나서야 한다고 요구했다.

대한한의사협회(회장 최혁용)는 최근 발생한 의료사고와 비윤리적 진료행태와 관련해 의료계가 공식적으로 사과하고 재발방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한의협은 주요 언론을 통해 9월에만 10여건에 육박하는 의료계 사건이 발생했다는 점을 강조했다.

한의협은 “감염관리, 주의태만, 응급처치 소홀, 대리수술, 마약류 불법투약 등 그 행태도 다양하다”며 “중차대한 범죄가 주를 이루고 있어 국민을 불안과 공포에 떨게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의료사고는 절대로 일어나서는 안되는 일이지만 의료인의 실수와 판단착오 등으로 어쩔 수 없이 발생하는 경우는 있으나 그 발생 건수가 도를 넘어서고 있다는 게 한의협의 설명이다.

한의협은 “국민의 소중한 건강과 생명에 직결된 사안을 올바르게 바로 잡는데 한의계와 의료계가 따로 있을 수 없다”며 “의료계가 침묵을 지키고 있어 같은 의료인으로서 우리가 나서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한의협은 “의료계는 국민이 안전하게 의료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관련 교육 강화와 지금까지의 의료사고에 대한 대국민 공식사과 및 내부 자정선언과 같은 구체적인 반성에 나서야 할 것”이라며 “정부도 하루빨리 근절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