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76975 2077203
최종편집 2020-10-31 16:38 (토)
멀리서 다가와 보니
상태바
멀리서 다가와 보니
  • 의약뉴스 이병구 기자
  • 승인 2018.08.06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잡힌 물고기를 보았다.

겨우 숨어 붙어 헐떡이고 있다.

거꾸로 뒤집혀 곧 배를 뒤집을 운명이다.

물 속을 제집처럼 드나들다 가련한 신세가 됐다.

멀리서 낚싯대가 크게 휘는 것을 보고 천천히 다가와서 보았다.

두 마리였다.

부부 간이었을까.형제 간이었을까.

물고기도 통증을 느낀다는 연구결과가 있다.

얼마나 아팠을까.

주둥이에 배인 피. 끌려오지 않기 위해 버둥치다 기어이 피를 보았다.

녀석의 신세는 한 때 시시하지 않았었다.

날렵한 몸매가 그 것을 증명한다.

세찬 비바람이 불었으면, 좋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