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76975 2077203
최종편집 2022-12-01 16:50 (목)
병·의원 불법사례 1천여건 수집…'맞불'
상태바
병·의원 불법사례 1천여건 수집…'맞불'
  • 의약뉴스
  • 승인 2005.05.13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원한의협, 210곳 선별…오늘 24곳 검찰 고발

한의계가 의협에 대한 ‘10배 보복’(?) 약속을 실천으로 옮길 방침이다.

대한개원한의사협회(회장 김현수)가 12일 현재 병·의원에 대한 불법사례를 1천여건 수집했으며, 이 가운데 210곳의 병·의원을 추려 우선 24곳에 대해 검찰 및 보건소에 고발키로 했다.

개원한의협은 이날 오후 기자회견을 갖고 “최근 의협이 한의원 12곳을 불법광고 혐의로 검찰고발한데 대해 10배수로 맞대응할 것”이라며 이같은 방침을 밝혔다.

개원한의협이 고발키로 한 병·의원 24곳의 위반사례는 인터넷 및 외부 의료광고와 무면허의료행위 교사건.

특히 개원한의협은 인터넷 홈페이지에 양의사가 한방 및 침술을 시행하는 등 무면허의료행위를 일삼는 병·의원이 포함돼 있고, 성별을 구분해 출산이 가능하다는 문구를 기재한 산부인과도 있다고 지적했다.

지역별로는 J내과 등 강남구 소재 의료기관이 8곳, 종로구 등 서울소재 의료기관이 6곳, H병원 등 수원, 인천 소재 의료기관이 7곳, K 클리닉 등 대전, 마산 소재 의료기관이 3곳 등이다.

김 회장은 “의료질서와 공급체계를 문란케 하는 병·의원이 현재 접수된 것만 1천 몇 백건에 달한다”면서 “이는 자체 회원들이 조사한 것이며, 디지털카메라 2천대가 돌아다니고 있다고 생각하면 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고소·고발전을 가급적 피하고 싶지만, 우리도 더 이상 당할 수만은 없다고 생각해 고발방침을 확정했다”면서 “일단 1차로 24곳을 우선 고발한 뒤 일주일간 그쪽(의사협회)의 태도를 살펴볼 것”이라고 밝혔다.

김 회장은 그러나 “별다른 반응이 없다면 2차로 96곳을 역시 과대광고행위로 고발할 방침”이라며 “일단 1천여건 중에 선별한 것만 210건”이라고 전했다.

그는 특히 “우리는 누구(의협)처럼 근거없이 고발하지는 않는다”면서 “확실한 근거등 물증을 구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개원한의협은 13일 오전 이들 24곳의 병·의원에 대해 인터넷 홈페이지 및 불법 의료광고 사진, 잡지광고, 불법간판 사진 등을 첨부해 고발할 방침이다.

다만 개원한의협은 의료계와의 대화창구를 완전히 봉쇄하지는 않겠다는 입장이다.

의협이 최근 한의원 100곳에 대해 불법현대의료기기 사용혐의로 복지부에 제기한 민원을 취소할 경우 더 이상의 확전은 하지 않는다는 입장이다.

최방섭 사무총장은 “양측이 수집한 불법 사례를 서로 공유하고 스스로 자정노력을 하는 것이 최선”이라며 “의협이 민원을 취하한다면 개원한의협도 수집된 사례에 대해 모두 고발할 생각은 없다”고 말했다.

의약뉴스 홍대업 기자(hongup7@newsmp.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