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76975 2077203
최종편집 2020-09-25 02:11 (금)
254. 작은 몸짓
상태바
254. 작은 몸짓
  • 의약뉴스
  • 승인 2017.03.02 08: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쁜 꽃이 피었다.

줄기 끝에 피어난 노오란 모양이 보기에 좋다.

봄은 이렇게  예쁘게 찾아 오기도 한다.

하지만 그냥 온 것은 아니다.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 주었을 때 비로서 내게로 온 것이다.

하나의 작은 몸짓은 그렇게 꽃이 됐다.

김춘수 시인의 '꽃'이라는 시가 절로 떠오르는 그런 계절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