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76975 2077203
최종편집 2022-12-03 18:52 (토)
약사감시 자율에 앞서 자율정화가 먼저다
상태바
약사감시 자율에 앞서 자율정화가 먼저다
  • 의약뉴스
  • 승인 2004.12.02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약국들이 약사감시로 곤욕을 치르고 있다. 검찰 경찰은 물론 복지부 식약청 시도 보건소까지 가세하니 그야말로 죽을 맛이다. 개국약사들은 약국을 범죄의 소굴로 보는 것 같다는 말로 불편한 심기를 드러낸다.

약사감시만 없어도 약국할 만 난다는 말도 들린다. 그만큼 다반사로 일어난다는 반증일 것이다. 그러나 불평 불만에 앞서 약국도 먼저 스스로를 반성해 보는 자세가 필요하다. 잘못이 없다면 약사감시가 아무리 자주 나와도 걱정될게 없다.

지금 개국가는 말그대로 법이 제대로 지켜지지 않는다. 특히 분업과 연관된 상황은 더욱 심각하다. 처방전 없는 전문약 판매가 있고 약사가 아닌 약사가족이나 카운터에 의한 조제도 비일비재하게 일어난다.

그뿐인가. 환자 유치를 위해 일반약의 사입가 미만 판매, 본인부담금 할인 등도 입이 열개라고 할말이 없다. 약사감시를 자율로 하자고 한다면 검찰이나 경찰 혹은 관계당국이 납득할 만한 정화가 먼저 이뤄져야 한다.

그것이 순서라고 의약뉴스는 주장한다. 말로는 자율정화 하자고 하면서 실제로는 분업위반을 대수롭게 여기지 않는다면 약사감시 자율화는 헛구호에 그친다. 자율감시에 앞서 자율정화가 먼저다.

의약뉴스 의약뉴스 (newsmp@newsmp.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