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76975 2077203
최종편집 2022-12-09 18:50 (금)
필립스, 'CT 이노베이션 심포지움' 개최
상태바
필립스, 'CT 이노베이션 심포지움' 개최
  • 의약뉴스 송재훈 기자
  • 승인 2013.08.29 2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필립스전자(대표: 김태영)은 오는 31일 오전 9시 콘래드 서울 호텔에서 ‘필립스 CT 이노베이션 심포지움(Philips CT Innovation Symposium)’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심포지움은 전국 백 여명의 영상의학 전문의들이 참석하는 가운데, CT 영상 기술의 새로운 시대를 이끄는 필립스의 지식기반 반복재구성 기술(IMR)과 새로운 임상 소프트웨어 솔루션에 대한 임상 경험, 필립스 CT의 현재와 미래 전망을 공유하기 위해 마련됐다.

총 3개 세션으로 진행되는 이번 심포지움은 △복부 영상(Abdominal Imaging) △필립스 CT기술(Philips CT Technology) △심장 및 흉부 영상(Cardiac/Chest Imaging)을 주제로, 김명진(연세의대 세브란스병원), 이정민(서울대학교병원), 구현우(서울아산병원) 교수가 각 세션의 좌장으로 참여한다.

 

특히, 이번 심포지움에서는 내년 공식 출시를 앞두고 시장에서 주목을 받고 있는 필립스의 혁신 솔루션 IMR의 베타테스트에 참여한 국내외 의료진들이 다양한 부위에서의 임상 결과 등을 발표하는 의미 있는 자리다.

필립스는 지난 2013 국제 CT 심포지움에서 방사선량을 혁신적으로 줄이면서 고품질의 영상을 매우 빠른 속도로 구현해내며, 특히 복부뿐 아니라 신경두경부 및 심장혈관 촬영에까지 적용 가능한 새로운 지식기반 반복재구성 기술인 IMR을 발표한 바 있다.

그 외에도, 필립스 CT의 최신 기술 및 가까운 미래에 적용될 새로운 기술과 기능의 연구 개발 방향에 대해 발표하는 세션이 준비되어 있다.

필립스전자 김태영 대표이사는 “필립스는 질병의 진단 및 치료에 있어 중심이 된 진단영상의학 분야에 의미 있는 혁신을 제공하기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해오고 있다”며 “이번 심포지움에서 그러한 노력의 결실인 혁신적인 CT 기술과 최신 임상 지견을 영상의학 분야의 전문가들과 공유하며, 영상의학의 발전된 미래상을 그려보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필립스 CT는 지난 2012년 엠디 바이라인(MD Buyline)에서 영상의학 전문의를 대상으로 실시한 사용자 만족도 조사에서 2012년도 2,3,4분기 연속으로 1위에 랭크됐으며, 올해 미국 의료 IT 컨설팅 기관 클라스(KLAS)의 ‘2013 베스트 인 클라스 어워드: 의료 영상 및 인프라 (2013 Best in KLAS Awards: Medical Imaging & Infrastructure)’ 보고서에서도 1위를 차지하며 우수성을 인정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