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76975 2077203
최종편집 2024-06-20 20:13 (목)
집에서 키워 꽃보기 어렵다- 내 이름은 호야
상태바
집에서 키워 꽃보기 어렵다- 내 이름은 호야
  • 의약뉴스 이순 기자
  • 승인 2024.04.09 08: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약뉴스]

▲ 이 상태서 벌어져야 제대로 꽃이 피었다고 말한다. 다섯개의 꽃잎이 그럴 준비를 하고 있다.
▲ 이 상태서 벌어져야 제대로 꽃이 피었다고 말한다. 다섯개의 꽃잎이 그럴 준비를 하고 있다.

집에서 키워 꽃 보기 어렵다.

그래서 식물원에 왔다.

녀석은 아열대 식물

멀리서도 존재감 뚜렷하다.

빛이 난다.

코가 간질 거린다.

향기도 좋다.

권투 선수 였던가.

눈매가 날카롭던 호야 선수말고

더운 나라가 고향인 호야꽃.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