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76975 2077203
최종편집 2024-04-15 22:42 (월)
마흔 두 번째 의협회장 후보 기호 추첨 완료, 선거전 돌입
상태바
마흔 두 번째 의협회장 후보 기호 추첨 완료, 선거전 돌입
  • 의약뉴스 강현구 기자
  • 승인 2024.02.20 11: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번 박명하ㆍ2번 주수호ㆍ3번 임현택ㆍ4번 박인숙ㆍ5번 정운용...공정선거 선언

[의약뉴스] 마흔 두 번째 대한의사협회 회장 선거에 나선 후보들의 기호가 확정됐다.

대한의사협회 중앙선거관리위원회(위원장 고광송)는 20일 의협 회관서 제42대 대한의사협회 회장 선거 입후보자 기호 추첨식을 개최했다.

▲ (왼쪽부터) 김승수 사무총장(박명하 후보 대리인), 주수호 후보, 임현택 후보, 박인숙 후보,  정운용 후보.
▲ (왼쪽부터) 김승수 사무총장(박명하 후보 대리인), 주수호 후보, 임현택 후보, 박인숙 후보,  정운용 후보.

추첨식에서 박명하 후보가 1번, 주수호 후보가 2번, 임현택 후보가 3번, 박인숙 후보가 4번, 정운용 후보가 5번을 뽑았다.

각 후보들의 기호가 확정됨에 따라 앞으로 득표를 위한 후보들의 선거전이 치열하게 전개될 전망이다.

의협 중앙선거관리위원회(위원장 고광송)은 “의협 투쟁사를 볼 때 가장 많이 떠올리는 것이 2000년 의약분업 투쟁인데, 지금 우리는 그때보다 더 힘든 어려운 상황에 처해있다”며 “2000명이라는 의대 정원 증원뿐만 아니라 향후 의료계 패러다임을 바꿀 엄청난 일들이 우리 앞에 다가와 있다”고 밝혔다.

이에 “이번 제42대 의협회장 선거는 그 어느 때보다 막강하고 중요한 의미를 갖는다”며 “공명선거도 다짐하겠지만 좌절과 실의에 빠진 회원들을 위한 희망과 격려가 될 수 있는 공약과 행동으로 앞장서 달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13만 회원들에게도 투표 참여를 간곡히 부탁드린다”며 “회원들이 투표에 많이 참석할수록 힘을 보탤 수 있고, 널리 알릴 수 있는 계기가 되기 때문에 투표로 힘을 기를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당부드린다”고 전했다.

▲ 제42대 의협회장 선거에 출마한 후보들은 이번 선거를 공명선거로 치르겠다고 선언했다.
▲ 제42대 의협회장 선거에 출마한 후보들은 이번 선거를 공명선거로 치르겠다고 선언했다.

한편, 이날 기호추첨에 참석한 회장 후보들은 공명선거를 실천하겠다고 서약했다.

후보들은 “제42대 대한의사협회 회장선거에 있어 협회의 정관 및 선거관리규정을 준수하고, 공명선거 실천과 깨끗한 선거문화 정착을 위해 노력할 것을 서약한다”며 “금품ㆍ향응 등의 제공행위나 불법선거운동으로 선거분위기를 과열ㆍ혼탁하게 하는 행위를 단호히 배격한다”고 선언했다.

또 “선거운동 과정에서 상호간 흑색선전, 비방을 자제하고 협회 정관 및 선거관리규정 등에서 정한 선거운동 방법을 따르고 선의의 경쟁을 펼치겠다”며 “이번 선거가 의협 발전과 공명선거 정착의 새로운 전기를 만드는 계기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