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76975 2077203
최종편집 2024-02-22 06:03 (목)
비대면 진료 플랫폼 업계 “약 수령 절차 개선해야”
상태바
비대면 진료 플랫폼 업계 “약 수령 절차 개선해야”
  • 의약뉴스 이찬종 기자
  • 승인 2024.02.12 0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체 설문조사 결과 발표...보건의료계 “여론 조성 목적”

[의약뉴스] 비대면 진료 플랫폼 업계가 약 배달

원격의료산업협의회는 지난 8일, 자체 설문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비대면 진료 시범사업 확대 효과 및 국민 체감 사례’를 발표했다.

▲ 산업계는 시민들이 약 배송 허용을 원한다는 자체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 산업계는 시민들이 약 배송 허용을 원한다는 자체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원산협에 따르면 지난 2023년 12월 15일, 비대면 진료 시범사업 개선안 적용 이후 비대면 진료 요청 건수는 7.3배 이상 증가했으며, 94.6%는 야간과 휴일에 이뤄졌다.

이에 대해 원산협은 “일과시간 중 병원 방문이 어려운 직장인과 자영업자 등은 물론, 소아과 오픈런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맞벌이 부부 등이 체감하는 제도 완화 효과가 매우 두드러진다”고 해석했다.

특히 비대면 진료 시범사업 제도 개선 과제로 약 배송을 통한 비대면 의약품 수령 허용이 필요하다는 요구가 가장 많았다는 것이 원산협측의 설명이다.

이들은 “비대면 진료 제도 개선 과제를 이용자들에게 물어본 결과 약 배송을 통한 비대면 의약품 수령 허용 요구가 가장 많았다”며 “이외에도 진료 가능 시간 확대, 비대면 진료 가이드라인 마련 등이 필요하다는 의견도 나왔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보건의료계에서는 산업계의 이 같은 움직임에 불편한 시선을 보내고 있다. 정부와 여당이 약 배달 추진 의사를 밝힌 가운데 설문조사 결과를 들어 우호적인 분위기를 조성하려는 의도라는 분석이다.

최근 윤석열 대통령은 약 배송이 제한돼 불편하다는 의견을 남겼고, 이후 국민의힘은 총선 공약으로 비대면 진료 확대 및 공공심야약국을 통한 약 배송을 추진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정부가 보다 적극적으로 정책을 추진할 수 있도록 산업계가 약 배달에 우호적인 분위기를 이어가려 한다는 것.  

보건의료계 관계자는 “최근 정부와 여당이 약 배송에 대해 우호적인 분위기를 만들고 있고, 이 흐름을 이어가기 위해 산업계가 움직인 모양새”라며 “이번 자료는 현 정부가 ‘국민을 위한 정부’라는 기치를 바탕으로 정책을 추진하는 상황에서 국민의 목소리로 포장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시범사업 개선안 방식으로 의약품 배송을 허용하려 한다면 약사사회의 반발이 있을 수 있다”며 “약사법 개정 사안인 약 배송 문제를 정부가 어떻게 풀어낼지 지켜봐야 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