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76975 2077203
최종편집 2024-06-18 09:25 (화)
간협 "창립 100주년 기념대회 통해 간호법 재추진"
상태바
간협 "창립 100주년 기념대회 통해 간호법 재추진"
  • 의약뉴스 강현구 기자
  • 승인 2023.11.16 1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각국 간호리더와 추진 다짐대회 개최...음악회ㆍ전시회ㆍ학술대회 등 다양한 기념행사 마련

[의약뉴스] 간협이 창립 100주년 기념대회를 통해 무산된 간호법 제정을 다시 추진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창립 기념대회 이외에도 창립 100주년을 맞아 음악회, 전시회, 학술대회 등 다양한 기념행사를 준비했다는 소식도 전했다.

대한간호협회(회장 김영경)는 창립 100주년을 기념하는 행사를 본격적으로 시작하기에 앞서 16일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

▲ 김영경 회장.
▲ 김영경 회장.

올해 창립 100주년을 맞은 간협은 오는 23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전국 6000여 명의 간호사들이 모인 가운데 ‘간호법 제정으로 간호돌봄 체계 구축과 보편적 건강보장 실현’을 캐치프레이즈로 대한간호협회 창립 100주년 기념대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이날 기념대회에는 국내외 인사뿐 아니라 세계보건기구(WHO) 아멜리아 투풀로투 CNO, 국제간호협의회(ICN) 하워드 캐튼 CEO, 유럽간호협회연맹(EFN) 아리스티데스 코라타스 회장, 캐나다간호협회 실뱅 브루소 회장, 일본간호협회(JNA) 히루 타카하시 회장 등 전 세계 간호리더들이 참석한다.

특히 기념식에서는 간호법 추진 경과보고와 각국 간호리더들이 간호법 제정을 지지하는 간호법 제정 추진 다짐대회도 함께 열린다는 소식이다. 다음날인 24일에는 간호법 국제학술대회가, 28일에는 전문간호사 관련 한미 국제학술대회가 개최된다.

최근 국회에서 기존 간호법에서 문구를 수정한 새로운 간호법 발의안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간협의 이러한 행보에는 많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이에 대해 김영경 회장은 “간호법은 계속 추진할 예정”이라며 “양당 합의 하에 조정하면서 추진할 예정이지만 아직 정확히 나온 것은 없고 말하기엔 시기가 이른 거 같다”고 말했다.

간호법을 둘러싼 여러 직역의 이해갈등 및 우려에 대해선 “그런 부분들에 대해서도 녹여내서 준비하고 있지만, 다만 가시화된 것은 없다”고 설명했다.

여기에 간협은 창립 100주년을 맞아 기념우표 등 다양한 기념행사를 마련했다는 소식도 전했다.

이날 발행된 ‘100주년 기념우표’는 협회 창립 100주년 슬로건인 ‘간호백년 백년헌신’과 100주년을 기념해 개발한 엠블럼을 시각화해 디자인됐다. 간협 전신인 조선간호부회가 1923년 태동된 이래 지난 100년간 격동의 역사현장에서 협회가 걸어온 자랑스러운 발자취를 담아냈다는 소식이다.

▲최초의 간호교육기관 설립(1903년) ▲최초의 간호사와 예모식(1906년) ▲조선간호부회 창립 총회(1923년) ▲대한간호 창간호 표지(1948년) ▲파독간호사 서독 도착(1966년) ▲간호사신문 창간호(1976년) ▲국제간호협의회(ICN) 총회 서울개최(1989년) ▲한국간호교육평가원 개원(2001년) ▲간호교육 4년 일원화 고등교육법 개정안 통과(2011년) ▲서울 세계간호사대회 개최(2015년) ▲간호 관련 의료법 일부개정안 국회 통과(2015년) ▲보건복지부 간호정책과 신설(2021년) ▲독립운동가 간호사 74인 발굴(2021년) ▲전문간호사 자격인정 등에 관한 규칙 개정안 공포 및 시행(2022년) ▲간호법 제정 활동(2022년) 등이다.

김 회장은 우표 디자인과 관련, “협회 창립 100주년을 기념하는 슬로건 및 엠블럼을 시각화해 제작했다”며 “‘간호백년 백년헌신’의 가치를 국민과 함께한다는 의미를 담기 위해 협회 100년의 발자취를 사진으로 담아냈다”고 설명했다.

▲ 간협 창립 100주년 기념 우표.
▲ 간협 창립 100주년 기념 우표.

또한 간협은 올해 창립 100주년을 맞아 ‘간호백년 백년헌신’ 슬로건이 담고 있는 간호의 가치와 간호돌봄의 정신을 계승해 나가기 위해 기존의 ‘대한간호봉사단’을 전국적인 조직인 ‘간호돌봄봉사단’으로 확대 개편하고 전국 시도간호사회가 간호돌봄의 의미를 담은 봉사활동을 전개해 오고 있다.

지난달 6일에는 창립 100주년 공식 홈페이지를 오픈했다. 같은 달 10일부터 13일까지는 국회의원회관 2층 로비에서 대한민국 국민건강을 지켜온 간호사들의 고귀한 헌신과 간호의 숭고한 가치를 되새기는 의미를 담아 창립 100주년 간호사진전을 열었다.

대한민국 간호백년의 의미를 간호사 가족을 통해 되짚어보자는 취지에서  ‘간호사 3대 가족찾기 캠페인’을 진행해 모두 6가족을 발굴해 냈다. 10월 31일부터 이달 3일까지는 협회 창립 100주년을 축하하고 한인간호사의 글로벌 네트워크 발전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제4차 재외한인간호사대회’를 개최했다.

이와 함께 간협은 이달부터 창립 100주년을 기념하는 다양한 행사를 개최한다는 소식을 전했다.

11월 22일부터 12월 2일까지는 서울 종로구 학고재 갤러리에서 창립 100주년 슬로건인 ‘간호백년 백년헌신’을 주제로 국민과 함께하는 열린 사진전을 운영한다.

22일에는 ‘글로벌 널싱(Global Nursing)’ 주제로 국제학술세미나가 개최되고, 같은 날 저녁에는 100주년 기념대회 전야제가 신라호텔 다이너스티홀에서 열린다.

12월 17일에는 KBS1 TV를 통해 ‘대한간호협회 100주년 기념 열린음악회’가 방송되고, 18일에는 숙련간호사 양성을 위한 한일학술세미나가 열린다. 또 22일에는 방문간호 한일 국제심포지엄이 진행된다.

김영경 회장은 “간협은 1923년 조선간호부회로 창립된 이래 격동의 역사현장에서 국가와 민족의 아픔과 상처를 따뜻한 가슴으로 안아 왔으며 국민들의 삶의 질을 높이고 국민 건강과 국가 발전을 위하여 맡은 바 소임을 다해 왔다”며 “간협이 걸어온 지난 100년간의 발자취를 되돌아보고 기억하며, 앞으로 나아갈 대한간호협회의 미래를 함께 설계하는 뜻깊은 행사로 100주년 행사를 준비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