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76975 2077203
최종편집 2024-02-23 22:49 (금)
노란 국화 앞에서-벌들은 신이 났다
상태바
노란 국화 앞에서-벌들은 신이 났다
  • 의약뉴스 이순 기자
  • 승인 2023.10.19 0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약뉴스]

▲ 가을은 누가 뭐래도 국화의 계절이다. 벌들은 신이 났고 그것을 숨기지 않는다.
▲ 가을은 누가 뭐래도 국화의 계절이다. 벌들은 신이 났고 그것을 숨기지 않는다.

미리 와서 여유가 있다.

이제 막 내려 앉았다.

먼저 온 녀석처럼 나도 그래야지.

막 착륙 하려고 활주로를 찾는다.

늦었으니 더 열심히 해야지.

노란 국화앞에서 벌들은 치열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