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76975 2077203
최종편집 2024-06-22 22:05 (토)
단풍은 아직이지만- 들판의 곡식은 익어가고
상태바
단풍은 아직이지만- 들판의 곡식은 익어가고
  • 의약뉴스 이순 기자
  • 승인 2023.09.24 15: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연이 보이기 시작하는 나이가 있다.

사람마다 차이가 있겠지만 대개는 오십을 넘어야 한다.

인도에서는 그 정도 나이 정도가 되서야 눈에 산이 들어온다고 한다.

산은 어디가지 않는다.

언제나 그 자리에 있으나 그 전에는 마음속에 담기지 않았을 뿐이다.

나무도 그렇다.

큰 나무 한 그루가 밭가에 있어도 그저 무심했는데 어느 날 그것이 고마운 존재로 보였다면 나이 오십 언저리에 와있는 자신을 느낄 것이다.

이런 것은 학습으로 느껴지는 것은 아니다.

자연이 스스로 그런 것처럼 사람에게도 스스로 느껴지는 것이 자연이다.

가을이다.

무더위가 거짓말처럼 가셨다.

단풍은 아직이지만 아침 저녁으로는 제법 서늘하다.

들판의 곡식은 익고 과일은 먹음직 스럽다.

가을이 오면 겨울이 멀지 않았음을 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