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76975 2077203
최종편집 2023-12-04 07:19 (월)
떠나 버린 잎을 그리워하는-노랑 상사화
상태바
떠나 버린 잎을 그리워하는-노랑 상사화
  • 의약뉴스 이순 기자
  • 승인 2023.08.31 13: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약뉴스]

▲ 잎은 지고 꽃만 남은 상사화의 노랑이 눈에 넣어도 아프지 않을 만큼 사랑스럽다.
▲ 잎은 지고 꽃만 남은 상사화의 노랑이 눈에 넣어도 아프지 않을 만큼 사랑스럽다.

이 여름이 가기전에

노랑 상사화를 본 건 행운이다.

환경부지정 멸종위기 식물이라니

더 반갑고 고맙다.

먼저난 잎은 떨어져 나갔다.

그래서 꽃은 떠난 님처럼 잎을 그리워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