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76975 2077203
최종편집 2021-10-27 13:31 (수)
약사회 윤리위, 대한약사회관 임대권 부당거래 조사 착수
상태바
약사회 윤리위, 대한약사회관 임대권 부당거래 조사 착수
  • 의약뉴스 이찬종 기자
  • 승인 2021.07.16 1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실확인 시 법적 조치 예고..."납득할 수 있는 결과 내겠다"
▲ 대한약사회 윤리위원회는 대한약사회관 임대권 부당거래 관련 조사에 착수했다.
▲ 대한약사회 윤리위원회가 대한약사회관 임대권 부당거래 관련 조사에 착수했다.

대한약사회(회장 김대업) 윤리위원회(위원장 한석원)가 대한약사회관 임대권 부당거래 조사에 나선다.

윤리위는 15일 오후 제2차 회의를 열고 ‘대한약사회관 임대권 부당거래 조사위원회’로부터 이첩된 건을 논의했다.

이에 앞서 대한약사회는 지난 5일 대한약사회관 임대권 부당거래 조사위원회 활동을 마무리하며 이번 사건에 연관된 조찬휘 전 회장과 양덕숙 전 약정원장, 이범식 약사 등 3인을 약사윤리위원회에 회부하고 형사고발 등 법적 조치를 하기로 했다.

지난 67회 정기대의원 총회에서도 대한약사회관 임대권 부당거래 관련 사실이 확인될 경우 약사윤리위 회부와 법적 조치를 의결한 바 있다.

15일 진행된 회의에서는 부당거래 조사위원회의 조사 결과를 청취하고 관련 당사자들이 제출한 의견서를 검토했으며, 청문 절차 등 향후 일정을 조율했다.

이 자리에서 한석원 윤리위원장은 “약사회 직전 회장이 연루된 만큼 엄정히 다뤄 모든 회원이 납득할 수 있는 결과를 내는 것이 우리의 책임”이라며 “법률, 언론, 환자ㆍ소비자단체 등 외부위원들이 공정하게 살펴 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대한약사회관 임대권 부당거래 사건은 조찬휘 전 대한약사회장의 재임시절인 2014년 9월 18일 신축회관 운영권을 이범식 약사에게 판매하고 1억원을 받은 가계약서와 영수증이 알려지며 시작됐다.

이후 명확한 결론이 나지 않은 채로 마무리됐지만, 지난 3월 이범식 약사가 대한약사회에 가계약금 1억원 외에 중도금 2억원에 추가 5000만원을 줬지만 아직 돌려받지 못했다고 주장하는 내용증명서를 보내 논란이 재점화됐다.

논란이 재점화되자 사건에 연관된 조찬휘 전 회장과 양덕숙 전 약학정보원장, 이범식 약사는 각자 입장문을 발표하며 진실 공방을 벌인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