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76975 2077203
최종편집 2021-03-03 17:35 (수)
코로나19 의료인력 소진문제, 확진자 줄이는 게 ‘최선’
상태바
코로나19 의료인력 소진문제, 확진자 줄이는 게 ‘최선’
  • 의약뉴스 강현구 기자
  • 승인 2021.01.20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대본, 의료현장 목소리 들을 것...박근혜 전 대통령, 확진자 접촉 공개할 수 없어

방역당국이 코로나19가 3차 유행을 거치며 장기화됨에 따라 의료인력의 피로 누적 및 소진문제에 대해 철저한 방역조치를 통해 확진자를 줄이는 방법이 최선이라고 밝혔다.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본부장: 국무총리 정세균)는 20일 정부서울청사 영상회의실에서 각 중앙 부처, 17개 광역자치단체, 18개 지방경찰청과 함께 ▲주요 지자체 코로나19 현황 및 조치사항 등을 논의했다.

▲ 방역당국이 코로나19가 3차 유행을 거치며 장기화됨에 따라 의료인력의 피로 누적 및 소진문제에 대해 철저한 방역조치를 통해 확진자를 줄이는 방법이 최선이라고 밝혔다. 
▲ 방역당국이 코로나19가 3차 유행을 거치며 장기화됨에 따라 의료인력의 피로 누적 및 소진문제에 대해 철저한 방역조치를 통해 확진자를 줄이는 방법이 최선이라고 밝혔다. 

20일 0시 기준으로 지난 1주일(1월 14~20일) 동안의 국내 발생 환자는 3116명이며, 1일 평균 환자 수는 445.1명이다. 수도권 환자는 299명으로 전 주(413.4명, 1월 7∼13일)에 비해 114.4명 감소했고, 비수도권은 146.1명의 환자가 발생했다.

19일 전국의 선별진료소를 통해 5만 1804건, 임시 선별검사소를 통해 2만 4958건을 검사하는 등 대규모 검사가 이뤄졌다. 

익명검사가 가능한 임시 선별검사소는 총 164개소를 운영 중이며, 그간(12월 14일~1월 20일) 총 132만 6362건을 검사해 3833명의 환자를 조기에 찾아냈다. 정부는 임시 선별검사소에 의료인력 452명을 배치해 검사를 지원하고 있다.

생활치료센터는 총 72개소 1만 2626병상을 확보(1월 19일 기준)하고 있으며, 가동률은 22.6%로 9777병상의 이용이 가능하다. 이 중 수도권 지역은 1만 476병상을 확보하고 있으며, 가동률은 21%로 8,271병상의 이용이 가능하다.

감염병전담병원은 총 8962병상을 확보(1월 19일 기준)하고 있으며, 가동률은 전국 37.1%로 5636병상의 이용이 가능하고, 수도권은 1,768병상의 여력이 있다.

준-중환자병상은 총 422병상을 확보(1월 19일 기준)하고 있으며, 가동률은 전국 57.6%로 179병상의 이용이 가능하다. 수도권은 118병상의 여력이 있다. 중환자병상은 총 712병상을 확보(1월 19일 기준)하고 있으며, 전국 324병상, 수도권 160병상이 남아 있다.

이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정례브리핑에선 중앙사고수습본부 윤태호 방역총괄반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의료인력 부족 및 피로누적 문제에 대해 ‘확진자를 줄이는 것이 최선의 방법’이라고 밝혔다.

윤 반장은 “의료진 소진 문제의 가장 확실한 방법은 환자 수를 줄이는 것”이라며 “선별진료소나 방역에 투입되는 인력은 소진이라는 부분과 관련 문제가 발생할 수 있지만, 지자체 방역인력은 행정안전부를 중심으로 인력을 늘리고 있고, 선별진료소의 효율화가 이뤄지고 있어 점차 해소하는 방향으로 진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감염병 전담병원 등 병원의 의료인력 소진부분은 코로나19 환자가 계속 발생하는 한, 계속 문제가 발생할 것”이라며 “코로나19 3차 유행을 조기에 안정화시키려는 조치도 의료인력 소진에 대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확실한 방법”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면역형성이라든지, 면역형성 기간 등이 불확실하지만 올해는 백신이라는 새로운 무기가 주어지기 때문에, 이를 통해 확진자 수를 줄여나가면 의료인력 소진 문제는 줄어들 것”이라며 “1, 2월 3차 유행 시기가 가장 큰 고비라고 생각하고 코로나19를 안정화시키는데 최선을 다하는 한편, 의료현장의 목소리를 경청하면서 의료진의 노고를 줄일 수 있는 수단을 강구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 방역당국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코로나19 확진자 접촉에 대해 “특정인의 접촉력이나 검사결과의 양성ㆍ음성 여부는 감염병예방법상 지금 공개할 수 없도록 돼 있다”고 밝혔다.
▲ 방역당국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코로나19 확진자 접촉에 대해 “특정인의 접촉력이나 검사결과의 양성ㆍ음성 여부는 감염병예방법상 지금 공개할 수 없도록 돼 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방역당국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코로나19 확진자 접촉에 대해 “특정인의 접촉력이나 검사결과의 양성ㆍ음성 여부는 감염병예방법상 지금 공개할 수 없도록 돼 있다”고 밝혔다.

중앙사고수습본부 손영래 사회전략반장은 “구체적인 사항에 대해서는 법무부와 방대본 쪽에서 역학조사 결과를 통해서 접촉력이나 이런 부분들은 파악할 수 있는 부분”이라면서도 “다만, 이 부분들은 확진자 낙인 효과와 같은 부작용들을 방지하기 위해, 개인의 신상정보를 보호하기 위해, 특정인에 대한 정보는 알려드릴 수 없도록 돼 있다”고 전했다.

손 반장은 “그에 따라 지난 1년간 특정인이 검사결과가 어떠했다고 하는 정보들을 밝힌 바는 없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