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76975 2077203
최종편집 2024-06-15 22:14 (토)
복지부, '우한폐렴’ 해결 위해 보건의약단체와 공조
상태바
복지부, '우한폐렴’ 해결 위해 보건의약단체와 공조
  • 의약뉴스 강현구 기자
  • 승인 2020.01.29 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9일 단체장들과 긴급 간담회 개최...박능후 "사태해결에 함께 노력"
▲ 중국 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2019-nCoV) 일명 ‘우한 폐렴’ 대책 마련을 위해 보건복지부와 6개 보건의약단체 긴급 간담회가 진행됐다. 
▲ 중국 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2019-nCoV) 일명 ‘우한 폐렴’ 대책 마련을 위해 보건복지부와 6개 보건의약단체 긴급 간담회가 진행됐다. 

중국 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2019-nCoV) 일명 ‘우한 폐렴’ 대책 마련을 위해 정부와 보건의약단체들이 머리를 맞댔다.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는 29일 컨퍼런스하우스 달개비에서 6개 보건의약단체장과의 긴급 간담회를 진행했다. 

이날 간담회에 복지부에선 박능후 장관(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중앙사고수습본부장), 이기일 건강보험정책국장(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중앙사고수습본부 지원관리반장), 정경실 보건의료정책과장(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중앙사고수습본부 자원관리총괄팀장), 이중규 보험급여과장이 참석했다.

보건의약단체에선 대한의사협회 최대집 회장, 대한병원협회 임영진 회장, 대한치과의사협회 김철수 회장, 대한한의사협회 최혁용 회장, 대한약사회 김대업 회장, 대한간호협회 신경림 회장이 참석했다.

참석한 정부 관계자와 보건의료단체장들은 중국에서 전 세계로 확산되고, 국내로도 유입되고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를 차단하기 위한 방안에 머리를 맞댔다.

박능후 장관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해 여러 어려움에 직면해 있다”며 “사스나 메르스 때도 단결해서 대응했지만 그 과정에서 보건의약단체장들의 협조가 절대적으로 중요했다”고 밝혔다.

박 장관은 “의협 등 보건의약단체들이 모두 힘을 합쳐서 이 사태를 빨리 수습할 수 있게 여러 의견을 주길 바란다”며 “정부 대응에 부족한 점이 무엇이 있는지, 협회 차원에서 힘을 보태 사태를 극복할 수 있도록 의견을 주면 허심탄회하게 듣고 열린 마음으로 모든 사안에 대해 사태해결에 함께 노력했으면 한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국민들에게서 이번 사태에 대해 말씀을 드리고 협조를 구했지만 다시 한 번 국민들의 협조가 중요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며 “기침을 한다거나 몸에 이상이 있을 때 병원을 방문하기 전 질병관리본부 콜센터(1339)나 인근 보건소에 연락해 상담을 거친 후 선별치료가 가능한 의료기관으로 방문할 수 있도록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